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정치·사회

천정부지 홍콩 집값 '맥도날드 난민' 불렀다

아파트 3.3㎡ 당 1억 원 상당
공공임대주택도 5년 기다려야
주택 시설 열악으로 쾌적한 맥도날드로

  • 신경희 기자
  • 2018-08-07 14:21:39
  • 정치·사회

맥도날드, 홍콩, 홍콩집값, 홍콩부동산, 중국난민

천정부지 홍콩 집값 '맥도날드 난민' 불렀다
홍콩의 ‘미친’ 집값으로 맥난민(McRefugee)이 급증하다고 있다고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7일 보도했다. /연합뉴스

홍콩의 ‘미친’ 집값으로 맥난민(McRefugee)이 급증하다고 있다고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7일 보도했다.

국제청년회의소(JCI) 홍콩 지부가 지난 6월 조사 결과에 따르면 24시간 영업하는 홍콩 내 110개 맥도날드 매장에서 최소 3개월 동안 밤을 보낸 홍콩인들이 334명에 달한다. 이는 5년 전인 2013년 같은 조사를 했을 때의 57명보다 무려 6배로 늘어난 수치다.

19∼79세 맥난민 53명을 심층 인터뷰한 결과 응답자의 57%가 취업자였고, 71%가 유주택자 또는 세입자였다.

조사 결과 이들 중 상당수는 거주지가 있음에도 맥도날드 매장에서 밤을 보내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유는 어렵게 구한 공공주택도 주거환경이 열악하기 때문이다.

홍콩은 평(3.3㎡)당 아파트 가격이 1억 원을 넘어설 정도로 주택 가격이 치솟았다.

홍콩 주민들은 임차료가 저렴한 공공 임대주택으로 몰렸고 현재는 이마저도 구하기 어려워 공공 임대주택에 입주하기까지 평균 5년 1개월 동안 기다려야 한다.

비싼 임차료를 내고 아파트 방 한 칸을 빌려 살거나 공공주택에 사는데 이곳의 주거환경이 너무 열악해 밤이면 시원하고 안락한 맥도날드 매장을 찾는 실정이다.

맥난민인 헝 씨는 “사는 아파트 방에 창문이 전혀 없는 데다, 주인이 터무니없이 비싼 에어컨 전기요금을 매기는 바람에 에어컨도 틀지 못해 맥도널드 매장을 찾는다”고 밝혔다.

이번 조사를 진행한 리호이는 “맥난민에 대한 정부의 관심이 턱없이 부족하다”며 “정부가 맥난민을 돕는 비정부기구를 더 많이 지원해야 한다”고 말했다.

/신경희인턴기자 crencia96@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