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오피니언  >  사내칼럼

[무언설태]中 이어 이란·터키와도 갈등… 트럼프 취임이후 바람잘 날 없네요

▲중남미 순방에 나선 차이잉원 대만 총통이 12일 미국에 도착해 현지 일정을 시작했습니다. 차이 총통의 미국 방문은 통상전쟁을 치르고 있는 중국의 강한 반발을 불러올 것으로 예상됩니다. 미국은 이 밖에 이란·터키 등과도 갈등하면서 글로벌 금융시장의 불안을 증폭시키고 있는데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취임한 후 바람 잘 날이 없네요.

▲여야가 국회 특수활동비를 완전히 폐지하기로 했습니다. 여야 원내대표는 13일 국회에서 문희상 국회의장의 주재로 열린 주례회동에서 이렇게 합의했다고 발표했네요. 하지만 국회에서는 업무추진비 인상 카드를 만지작거리고 있다네요. 이는 특활비로 받아왔던 돈을 계속 받겠다는 심산으로 읽히는데요, 소나기만 피하자는 꼼수가 아닌가요.

▲전국 시군구 10곳 가운데 4곳이 지역 자체가 소멸할 위험에 처했다고 합니다. 한국고용정보원이 13일 내놓은 보고서 내용인데요. 올 6월 기준 전국 228개 시군구 중 ‘소멸 위험 지역’이 89곳(39.0%)이나 됐습니다. 5년 전 조사 때보다 14군데나 늘었는데요. 빠르게 진행되는 저출산·고령화 때문에 인구가 줄기 때문입니다. 현실화되면 주소지가 사라지는 셈이니 본적을 잃어버리는 실향민들이 많아지겠군요.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