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경제 · 금융  >  외환

터키 환율 폭락에 버버리 직구·인터넷 환전까지..주의할 점은?

  • 김주원 기자
  • 2018-08-13 20:21:19
  • 외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터키에 ‘2배 관세’를 부과해 터키 리라화가 폭락하면서 터키 쇼핑에 대한 대중의 관심이 커지고 있다. 특히 터키 버버리 제품의 구매와 관련한 네티즌들의 관심이 증폭되고 있다.

터키 환율 폭락에 버버리 직구·인터넷 환전까지..주의할 점은?
사진=연합뉴스

지난 10일 트럼프 미국 행정부는 미국인 앤드루 브런슨 목사를 석방하라고 요구하면서 터키산 철강·알루미늄에 대한 관세를 2배 부과했다. 이에 터키의 물가가 치솟고 통화가치가 급락하면서 터키 경제가 패닉 상태에 빠졌다.

이로 인해 터키 리라화 가치는 폭락하면서 13일 오전 아시아 외환시장에서 한때 역대 최고치인 달러당 7.24리라까지 치솟았다. 리라화 가치는 지난 10일 한때 전일 대비 23%나 떨어졌고, 올해 들어 70% 넘게 폭락했다.

환율 폭락으로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여행 계획은 없지만 환전했다”는 글이 심심찮게 올라오고 있다. 한 누리꾼은 “사이버 환전을 신청해놨다. 아마 환율이 더 내려갈 것 같은데, 그 때 추가 환전할 계획”이라고 게재했다. 또 다른 누리꾼은 “예전에 다녀온 터키를 다시 한번 여행가고 싶었는데, 이번 기회에 환전을 해놨다”며 기대에 찬 글을 올리기도 했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환율은 꾸준히 하락세였다. 계획 없이 환전을 하는 것은 너무 섣부르다”며 회의적인 반응이다.

‘버버리 직구’도 이슈다. 한 직구 커뮤니티에서는 “지금 터키 환율 폭락이다. 버버리 터키에서 직구하라. 터키 버버리 세일 중이다. 거의 반의 반 가격에 구입도 가능하다”라고 글이 올라왔다. 실제로 국내 버버리 홈페이지에서 트렌치코트가 200만원 대에 판매되고 있지만 현재 터키 버버리 홈페이지에서는 세일과 함께 환율 폭락으로 70~80만원대면 트렌치코트를 구매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문제는 이른바 ‘배대지’로 불리는 ‘배송대행지’다. 배대지는 해외사이트에서 물품 구매시 국내까지 배송 안되는 물품을 보내주는 중개업체이다. 수수료를 받고 해당 사이트에서 물건을 받아 한국까지 배송을 해주는 것인데, 일부 누리꾼은 배송 누락이나 오배송의 우려가 있을 경우 분쟁의 해결하기 어려울 때가 있다며 주의를 당부하고 있다.

/김주원 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