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정치일반

'페미니스트' 신지예 "워마드 편파 수사 논란, 경찰의 무능 보여줘"

  • 권준영 기자
  • 2018-08-14 09:33:31
  • 정치일반
'페미니스트' 신지예 '워마드 편파 수사 논란, 경찰의 무능 보여줘'
신지예 전 녹색당 서울시장 후보 (사진=연합뉴스)

‘페미니스트 서울시장’이라는 타이틀을 내걸고 다소 도발적인 선거 운동을 펼친 녹색당 신지예 서울시당 공동위원장이 여성 우월주의 성향의 온라인 커뮤니티 ‘워마드(WOMAD)’ 편파 수사 의혹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신지예 위원장은 13일 오후 방송된 CBS라디오 ‘시사자키 정관용입니다’에 출연해 “워마드를 편파적으로 수사하고 있느냐 안 하고 있느냐에 대해 빠지기 시작하면 사회는 큰 함정에 빠진다”라며 “이는 경찰의 무능을 보여주고 있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경찰이 왜 워마드를 조사하느냐부터 봐야 한다”며 “지금 경찰은 지난 6월부터 이번 8월까지 불법촬영물에 대해 집중단속을 벌이고 있다. 상식적으로 이렇게 경찰이 집중 단속을 한다면 (대중은) 불법촬영물에 아주 뿌리 깊게 박혀있으면서 수십억일지 수백억일지 모를 돈을 벌고 있는 웹하드 마피아나 웹하드 카르텔을 조사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그런데 지금 경찰 160명이 조사하는 건 워마드”라면서 “워마드를 한 달 전 처음 들어가 봤는데 한 게시물의 조회 수가 500이 안 된다. 조회 수 500이 안 되는 웹사이트는 웹사이트로서 가치가 거의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포털사이트 다음이나 네이버의 동아리 카페를 들어가도 조회 수가 그 정도로 나오는데 왜 수많은 인력과 자원을 들여 워마드를 조사하냐”고 반문한 뒤 “경찰의 편파 수사 논란을 떠나 무능을 보여준다”고 말했다.

또 “(이는) 경찰 내부의 수사계획이 하나도 없음을 드러내고 있는 것”이라며 “워마드에 지금 많은 사회의 대중들이 집중하고 있으니까, 윗사람들도 관심이 많은 것 같으니까 수사하는 것 같은 느낌을 받는다. 경찰은 정확한 수사계획을 갖추고 정말 핵심의 문제를 짚어야 한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 8일 부산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외국에 거주중인 워마드 운영진 A씨에 대해 음란물 유포방조 혐의로 지난 5월 체포 영장을 발부받아 수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은 지난해 워마드에 올라온 남자목욕탕 몰카 사진과 관련 수사 결과 여성으로 파악된 워마드 운영자에 대해 음란물 유포 방조 혐의로 체포영장을 발부했다.

신고가 접수 됐던 ‘남탕 몰카’ 사진은 대중목욕탕에서 목욕 중인 한 남성의 성기까지 고스란히 노출되어 있고 워마드에 올라온 해당 사진 아래에는 워마드 회원들의 조롱 댓글이 적혀 큰 충격을 줬다.

/권준영기자 kjykj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