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기업

포스코 계열사, 싱가포르 LNG 트레이딩 법인 설립…"직도입 체계 강화 목적"

  • 박성호 기자
  • 2018-08-21 21:15:11
  • 기업
포스코 계열사, 싱가포르 LNG 트레이딩 법인 설립…'직도입 체계 강화 목적'

포스코가 포스코그룹 계열사와 함께 액화천연가스(LNG) 수요 증가에 대응하기 위해 해외 거래 법인을 설립했다.

21일 업계에 따르면 포스코와 포스코에너지·포스코대우(047050)는 싱가포르에 자본금 30억원 규모의 LNG 거래 법인인 ‘포스코 LNG 싱가포르 트레이딩’을 설립했다. 포스코가 지분의 50%를, 포스코에너지와 포스코대우가 각각 25%의 지분을 갖게 된다.

포스코가 그룹 차원의 해외 LNG 트레이드 법인을 설립한 것은 최근 늘어나는 LNG 수요에 대응하고 직도입 체제를 강화하기 위한 조처로 풀이된다. 현재 포스코는 포항과 광양제철소에서 전로 등 쇳물을 담는 용기를 예열하거나 슬래브 절단용, 자체 발전소 동력으로 사용하는 부생가스용 등으로 LNG를 사용하고 있다. 이전에는 액화석유가스(LPG)나 중유를 사용했지만 연료비 절감과 환경오염을 줄이기 위해 10여년 전부터 LNG 사용을 늘려왔다. 포스코대우는 최근 지난 2010년 미얀마 가스전 개발 성공에 이어 앞으로 방글라데시 등 동남아와 오세아니아 등 신규 가스전 개발을 추진하고 있는 만큼 해외 트레이드 법인 설립 필요성이 적지 않다.

포스코에너지 역시 올해 말 일부 LNG복합발전소에 사용되는 LNG에 대한 한국가스공사와의 공급 계약이 완료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금까지는 가스공사로부터 발전 연료를 공급받았지만 발전기 가동연수가 오래돼 효율이 떨어진 만큼 전력 생산 비용을 줄이기 위해 공급계약이 끝나는 올해 말부터는 LNG를 직도입할 필요성이 늘어났다. 실제로 2016년 기준 LNG직도입 단가는 톤당 57만9,211원이었지만 가스공사 공급단가는 60만5,862원으로 단가 차이가 톤당 2만6,651원이나 됐다. 발전 업계 관계자는 “가스공사를 통해 공급받는 LNG에 비해 직도입하는 가스가 훨씬 저렴한 편”이라며 “세계 에너지 거래의 중심지인 싱가포르에 법인을 세워 싸게 원료를 도입해 비용을 줄임으로써 발전 효율을 높이려는 의도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정부의 ‘탈원전·탈석탄’ 에너지 정책으로 앞으로 LNG 수요가 더 늘어날 것으로 예상되는 것도 법인 설립에 영향을 끼쳤을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업계의 한 관계자는 “국내 LNG 도입량은 해마다 크게 늘어 지난해에는 일본과 중국에 이어 세계 3위를 기록했다”며 “앞으로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이는 만큼 미리 공급 체계를 갖춰 놓겠다는 의도로 볼 수 있다”고 말했다.
/박성호·고병기기자 junpark@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