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해투’ 이휘재의 ‘두 집 살림 소문’..박미선도 폭풍 걱정한 사연

  • 최주리 기자
  • 2018-08-22 20:25:46
  • TV·방송
‘해피투게더3’에 출연한 박미선이 이휘재의 ‘두 집 살림 소문’에 폭풍 걱정했던 사연을 공개한다.

매주 동시간 시청률 1위를 지키고 있는 목요일 밤의 터줏대감 KBS 2TV ‘해피투게더3’(이하 ‘해투3’)의 오는 23일 방송은 ‘레강평’ 스컬&하하-박성광-강유미-유아(오마이걸)가 출연하는 ‘해투동:적인가 아군인가 특집’과 ‘전설의 조동아리:여름 MT-토크 신과 함께 특집’ 1부로 꾸며진다. 이 가운데 ‘전설의 조동아리:여름 MT-토크 신과 함께 특집’에는 조동아리 멤버들과 ‘원조 안방마님’ 박미선-‘재치만점 토커’ 이휘재가 진정한 토크 전쟁을 펼칠 예정이다.

‘해투’ 이휘재의 ‘두 집 살림 소문’..박미선도 폭풍 걱정한 사연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박미선은 이휘재에 관한 ‘두 집 살림’ 소문을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박미선은 “이휘재가 어떤 연예인과 함께 한 아파트에 들어갔다는 소문을 들었다. 결혼한 후였다”고 전해 충격을 선사했다.

이에 이휘재는 “박미선에게 소문을 듣고 그 아파트가 어딘지 물었는데 ‘그게 중요한 게 아니다’라고 나를 다그치더라”며 박미선 성대모사를 곁들여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그는 “소문의 아파트가 ’슈퍼맨이 돌아왔다’를 찍을 당시 살던 집이었다. 그 아파트에만 연예인이 30명 넘게 살았다. 박미선에게 ‘그거 우리 집이야’라고 했더니 당황하더라”고 전해 현장을 폭소케 했다.

이에 박미선은 “그 소문을 듣고 이휘재를 제자리로 돌아오게 해야 된다는 생각 뿐이었다”고 속마음을 밝혔다. 이어 그는 “거기가 이휘재 집인지 내가 어떻게 알았겠냐”며 억울함을 토로해 웃음을 폭발 시켰다는 후문. 이휘재는 “그냥 지나갈 수도 있었던 건데 박미선이 말해줘서 너무 고마웠다”고 전해 현장을 훈훈하게 만들기도 했다.

한편, 이날 이휘재는 절친 조동아리 멤버들의 끝없는 폭로에 진땀을 뻘뻘 흘리며 난감해 하는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냈다고. 뿐만 아니라 박미선-이휘재의 열띤 입담에 현장에는 웃음이 끊이지 않았다는 전언이다. 이에 어디서도 볼 수 없는 격렬한 토크 전쟁이 펼쳐질 ‘전설의 조동아리:여름 MT-토크 신과 함께 특집’에 대한 기대감이 더욱 높아진다.

함께하면 더 행복한 목요일 밤 KBS 2TV ‘해피투게더3’는 오는 23일(목) 밤 11시 10분에 방송된다.

/최주리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