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경제 · 금융  >  금융정책

[백브리핑] 금감원 '순혈주의' 채용 왜

채용비리 우려 올 경력직 안뽑아
일각선 조사 전문성 약화 우려도

  • 서일범 기자
  • 2018-08-23 17:17:56
  • 금융정책
지난해 채용비리로 홍역을 치른 금융감독원이 올해 경력직원 채용을 최소화 하기로 했다. 채용과정에서 필기시험을 치르는 신입직원과 달리 경력직은 서류와 면접만으로 채용이 진행돼 비리 가능성을 완전히 끊어내기 어렵다는 판단에서다. 금감원은 앞으로도 경력직 채용을 줄인다는 입장이어서 조사 전문성이 떨어지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온다.

금감원은 23일 5급 신입직원을 63명 선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신입 56명과 비교해 7명을 더 늘렸다. 하지만 올해 경력직은 선발 공고를 내지 않았다. 지난해 금감원 정원 확충에 따라 경력직원 38명이 선발된 점을 감안하면 총 신규 고용은 결과적으로 31명 줄어든 셈이다. 금감원은 이에 앞서 지난 2016년 신입과 경력을 합쳐 65명을 뽑은 바 있다. 이 때문에 금융당국이 은행 등 민간 금융회사에는 “기존 직원을 잘라서라도 고용을 늘리라”고 압박하는 반면 자신들은 고용에 소극적이라는 비판도 나온다.

금감원 내부 반응은 엇갈린다. 최근 신입직원들이 회계사 자격증을 기본으로 갖추고 입사하는 등 역량이 우수할뿐더러 일부 변호사나 회계사들은 금감원 이력을 더 나은 회사로 이직하기 위한 ‘졸업장’ 정도로 생각해 경력직 충원이 필요하지 않다는 의견이 있는 반면 일각에서는 최근 금감원 검사 업무가 과중해 민간 생리를 잘 아는 경력직이 더 필요하다는 주장도 나온다.
/서일범기자 squiz@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