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경제 · 금융  >  경제동향

'가성비 호평' 중국산 가전제품 직구 크게 늘었다

상반기 전체 직구금액 35%↑ 13억달러
직구 가장 인기제품은 美 건강기능식품

  • 이서영 기자
  • 2018-08-24 13:41:40
  • 경제동향

중국산, 중국 가전제품, 미국 건강제품, 일본 완구류

'가성비 호평' 중국산 가전제품 직구 크게 늘었다
중국산 가전제품을 중심으로 해외직구가 가파르게 늘고 있다./연합뉴스

진공청소기와 공기청정기 등 중국산 가전제품을 중심으로 해외직구(소비자의 해외 직접 구매)가 가파르게 상승하고 있다. 연령별로는 30대, 성별로는 여성이 해외직구 주 이용자로 분석됐다.

24일 관세청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해외직구는 총 1,494만건으로, 금액은 13억2,000만 달러에 달했다. 지난해 상반기보다 건수는 36%, 금액은 35% 증가했다.

이는 전체 수입액 증가 속도에 비해 세배 가량 빠르다. 올해 상반기 전체 수입액 증가율은 13%다.

올해 상반기에는 높은 ‘가성비(가격·성능 비율)’를 앞세운 중국 생활가전 제품이 약진했다. 중국산 전자제품 직구는 상반기 88만2,000건을 기록, 이미 지난해 1년간 직구 건수(88만건)을 넘어섰다. 중국산 무선진공청소기는 1년간 수입 건수가 8배 이상 늘었고 공기청정기도 2배 이상 뛰었다.

해외직구 ‘스테디셀러’로 자리잡은 미국 건강기능식품은 상반기 구매 건수가 260만건으로 우리나라 직구족이 가장 많이 구입하는 국가·단일 품목군 자리를 지켰다. 1년 전보다 건수 기준으로 33% 늘어나면서 증가세를 유지했다.

일본 완구·인형류도 주요 직구 품목으로 부상했다. 올해 상반기 수입 건수가 18만1,000건으로, 처음으로 젤리·초콜릿 등 식품류를 제쳤다. 국가별 점유율(건수 기준)은 미국이 53%로 1위를 기록했고 중국(23%), 유럽(13%), 일본(8%) 등이 뒤를 이었다. 중국 점유율은 지난해 17%에서 큰 폭으로 상승한 반면, 56%였던 미국 점유율은 다소 하락했다.

품목별 증가율(건수 기준)을 보면 전자제품이 168만건을 기록, 1년 전보다 91%나 증가했다. 평창 동계올림픽 등 대형 스포츠 이벤트 특수로 TV 직구가 늘었고, 폭염에 따른 냉방기 수요도 늘어난 영향이라는 것이 관세청 분석이다. 건강기능식품(34%), 의류(60%) 등도 상대적으로 높은 증가세를 보였다.

해외직구 소비자는 연령별로 30대 비중(건수 기준)이 47%로 가장 많았고 40대(24%), 20대(20%) 등 순이었다. 특히 40대는 지난해 20대를 넘어선 뒤 격차가 확대되는 경향이다. 성별로는 여성이 70%를 차지해 남성(30%)의 두 배를 넘어섰다. 30대 여성은 주로 건강기능식품과 완구류, 의류, 가방, 화장품 등을 많이 구매했다. 30대 남성은 전자제품 위주로 해외 직구를 한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해외직구 규모는 사상 최초로 20억 달러를 넘어섰던 지난해 기록(21억1,000만달러)을 크게 웃돌 것으로 보인다고 관세청은 전망했다. 해외직구가 미국 블랙 프라이데이 등 대규모 할인 행사가 집중된 연말에 크게 늘어나는 경향이 때문이다.

/이서영인턴기자 shyung@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