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정치·사회

"트럼프, 김영철 비밀편지 받고 폼페이오 방북취소"

'트럼프, 김영철 비밀편지 받고 폼페이오 방북취소'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 24일 오전(현지시간) 백악관 오벌오피스에서 앤드루 김(왼쪽 두번째부터) 중앙정보국(CIA) 코리아미션센터장, 스티븐 비건 대북정책 특별대표,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 성 김 주필리핀 미국대사, 마이크 펜스 부통령 등 대북정책 관련 핵심 참모들과 회의를 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회의 직후 폼페이오 장관의 방북 계획을 전격 취소했다. 이에 따라 북미 간 비핵화와 종전 선언 논의는 당분간 교착상태를 벗어나기 힘들 것으로 전망된다. /댄 스커비노 백악관 소셜미디어국장 트위터 캡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의 방북을 전격 취소한 것은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으로부터 받은 비밀 편지 때문이었다는 보도가 나왔다. 구체적인 편지의 내용은 알 수 없지만 방북을 하루 만에 취소할 만큼 적대적인 내용인 것으로 알려졌다.

워싱턴포스트(WP)의 외교전문 칼럼니스트인 조시 로긴은 27일(현지시간) 트럼프 대통령의 ‘폼페이오 방북 취소’ 트윗 발표 직전인 지난 24일 오전 폼페이오 장관이 김영철 북한 노동당 대남담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으로부터 비밀 편지를 받은 사실을 2명의 행정부 고위관계자로부터 확인했다고 밝혔다. 폼페이오 장관은 곧바로 백악관으로 가 이 편지를 트럼프 대통령에게 보여줬다고 한다.

이 편지는 폼페이오 장관과 트럼프 대통령이 ‘이번 방북은 성공하지 못할 것 같다’는 확신을 줬다고 로긴은 밝혔다.

김 부위원장이 보낸 구체적이고 정확한 메시지가 무엇인지는 확실치 않지만, 트럼프 대통령과 폼페이오 장관이 이번 방북 취소를 결정하기에 충분할 만큼 적대적인 내용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변재현기자 humbleness@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