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문화

엄태웅 아내 윤혜진, ‘미친 퍼포먼스’ 푸에르자 부르타에 선다

  • 정다훈 기자
  • 2018-08-31 10:56:12
  • 문화
세계인이 열광하고 국내 팬들의 입소문으로 핫한 크레이지 퍼포먼스 푸에르자 부르타에 새로운 게스트로 세계적인 무용수 윤혜진이 발표되었다. 10일 7일까지 잠실올림픽경기장 FB씨어터에서 진행되는 푸에르자 부르타 웨이라 인 서울은 현재 H.O.T 장우혁과 연기자 최여진이 게스트로 활동하며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엄태웅 아내 윤혜진, ‘미친 퍼포먼스’ 푸에르자 부르타에 선다

윤혜진은 세계적인 모델들이 출연해 화제가 된 장면인 밀라르(MYLAR / 투명 수영장 씬)장면에 참여할 예정이다. 푸에르자 부르타 측은 윤혜진이 몽환적인 분위기를 연출해야 하는 밀라르씬에 잘 어울릴 것으로 판단하여 러브콜을 보냈고, 윤혜진은 새로운 무대에 도전하고 싶다는 의사를 밝히며 제안을 수락했다.

무용수 윤혜진은 2001년 국립발레단 단원으로 입단하여 2012년까지 수석무용수로 활동하였다. 백조의 호수, 돈키호테, 지젤 외 다수의 작품에서 주역으로 활동하였고 세계적인 안무가 장크리토프마이오의 작품에서도 주역으로 활동하며 연기력과 무용을 모두 갖춘 무용수로 두각을 나타냈다. 2006년 한국발레협회상 프리마발레리나상을 수상하고 2008년 문화체육장관부 장관상을 받았다. 그 후, 2012년 모나코 몬테카를로 발레단으로 입단하였다.

2005년도부터 시작된 푸에르자 부르타는 각 나라의 유명 아티스트와 함께 공연해 오고 있다. 미국의 어셔, 영국 배우 새디 프로스트, 브라질 배우 지젤 이티에와 길레르메 윈터, 영국 프로듀서 폴 오컨폴드에 이어 이번 푸에르자 부르타를 통해 세계적인 무용수인 윤혜진이 어떤 퍼포먼스를 선보일지 주목된다. 윤혜진은 9월 11일부터 매주 화요일과 목요일에 출연하며 공연 마지막 날인 10월 7일에도 출연해 멋진 퍼포먼스를 선보일 예정이다.

<푸에르자 부르타 웨이라 인 서울(Fuerza Bruta Wayra in Seoul)> 은 오는 10월 7일까지 서울잠실종합운동장 FB씨어터에서 열린다.

/정다훈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