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보이스2’ 박은석, ‘렌미스페셜 증후군’ 열연..피해자→범죄자→환각 반전에 반전

  • 최주리 기자
  • 2018-09-02 10:05:50
  • TV·방송
‘보이스2’ 박은석이 몰입도 높은 연기로 여운 넘치는 존재감을 남겼다.

지난 OCN ‘보이스2’(극본 마진원/연출 이승영) 6-7회에 걸쳐 전개된 ‘별코인을 든 공모자들’ 에피소드를 통해 개인방송 BJ 고다윗 역으로 열연을 펼친 박은석에게 이목이 집중되었다.

‘보이스2’ 박은석, ‘렌미스페셜 증후군’ 열연..피해자→범죄자→환각 반전에 반전

극중 좀비 피습 피해자로 등장한 고다윗은 공포에 떠는 것도 잠시, 이 상황 마저도 실시간으로 방송에 올리며 사람들의 호응에 과하게 몰입하는 모습으로 의문과 불안감을 높였다.

알고보니 좀비형체의 피습자 조아진은 핑크솔트, 일명 좀비마약 급성 중독자였다. 이는 고다윗의 약물투여로 조작된 자작극이었고 피해자에서 사건의 주범으로 분위기를 반전시켰다.

게다가 아이돌 활동 시절의 열등감에서 비롯된 주목받지 못하면 불안해하는 증상, ‘렌미스페셜 증후군’ 중증임이 밝혀지고 환각증상까지 발현되어 조아진의 환영에 쫓기는 모습으로 반전에 반전을 거듭해 극을 주름잡았다.

박은석은 고다윗의 서사를 몰입도 높은 연기로 속도감있게 그려냈다. 범죄를 숨긴 물색없이 말간 표정부터 저지른 짓이 들킬까 불안에 떨고, 환각증세로 온전치 못한 정신으로도 방송에 집착하고 체포되는 순간마저도 상황을 인정하지 못해 폭주하는 모습까지 점차 광기어린 얼굴을 띠며 말 그대로 ‘미친 연기’를 폭발시켰다.

특히 전작들에서 보지 못했던 박은석의 완벽한 연기변신이 재발견을 이끌며 존재감을 배가시켰다. 사회 한 켠의 현실적 이슈를 화두로 던지며 소름과 씁쓸함을 남긴 여운있는 연기로 무게감을 더하기도 했다.

한편 박은석은 9월 7일 첫 공연에 오르는 연극 ‘아트’로 관객들을 찾을 예정이다. 드라마와 연극을 통해 쉼 없는 연기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최주리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