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인물·화제

美 샌프란시스코 고교생, '위안부' 배운다…18개교에 교재 배포

현지 비정부기구 EJSF가 지난달 펴낸 '위안부 역사와 이슈'
위안부 관련 사진도 충분히 게재되어 이해 높여…

  • 이성문 기자
  • 2018-09-03 17:01:02
  • 인물·화제

위안부, 샌프란시스코, 미국, 고등학교, 교재, 기림비, 손성숙, EJSF

美 샌프란시스코 고교생, '위안부' 배운다…18개교에 교재 배포
약 3주 전쯤 페인트 얼룩이 발견된 미국 캘리포니아 주 샌프란시스코 시내의 위안부 기림비/사진 제공=가주한미포럼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고교생 대상의 일본군 위안부 교재가 출간됐다. 다국적 NGO인 사회정의교육재단(ESJF·대표 손성숙)은 지난달 30일(현지시간) 샌프란시스코 지역 고등학생용 교재 ‘위안부 역사와 이슈’(106쪽·비매품)를 펴낸 데 이어 이달 중 공립학교와 예술학교 등 18개 고등학교에 무료 배포한다고 3일 밝혔다.

지난 3월 교사용 ‘위안부 역사와 이슈 학습안지침서’를 출간해 이들 고교에 우선 제공된 데 이어 학생용 교재가 배포된 것이다. 미국에서 일본군 위안부만을 주제로 고등학생용 교재가 나온 건 이번이 처음이다. 지난해 샌프란시스코 시의회가 올해 3월부터 10학년 학생들에게 일본군 위안부의 역사를 학습하도록 하는 내용의 결의안을 통과되어 나온 긍정적 효과로 풀이된다.

손 대표는 연합뉴스와 인터뷰에서 “비영리단체에 제공되는 기부금으로 우선 100부를 출간했고, 앞으로 추가 인쇄해 샌프란시스코 지역 내 공립도서관에도 배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교재는 일본군 위안부의 역사적 배경, 1990년대부터 위안부 역사를 적극적으로 가르치려고 한 국제사회의 움직임과 진행 과정, 샌프란시스코 중심에 세워진 기림비 설립 배경, 위안부 관련 기본 자료, 연습 문제지, 학습 활동지 등을 담고있다. 특히 이해를 돕는 위안부 관련 사진들이 충분히 게재돼 시각적 효과를 높혔다는 평가다.

손 대표는 샌프란시스코 내 한인과 중국계·필리핀계·일본계 인사들과 함께 결성한 ‘범아시아계 위안부정의연대’(CWJC)의 교육위원회 공동의장으로 활동하다 지난해 5월 ESJF를 창립해 위안부 교육 교재 만들기, 교사 워크숍 등을 주도하고 있다. /이성문인턴기자 smlee91@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