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바이오&ICT

블록체인 시범사업 대폭 확대...내년 예산 2배 늘려 100억으로

KISA, 프로젝트 6개→12개

내년에 100억원대 민관자금이 투입되는 블록체인(분산저장기술) 활용 공공시범사업이 추진된다. 올해보다 사업예산이 두 배 이상 늘어난 것이다.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은 이 같은 규모로 내년도 예산(민간자금 포함)을 집행하는 내용 등을 담아 블록체인 시범사업 계획을 4일 공개했다. 민경식 인터넷진흥원 블록체인확산팀장은 “블록체인 시범사업을 공공분야 전체로 확대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면서 “기존 6개인 프로젝트도 12개로 늘어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41개 공공기관으로부터 72개 과제를 접수해 그중 6개 과제를 블록체인 시범사업으로 선정해 추진하고 있다. 해당 사업은 온라인 투표(중앙선거관리위원회), 부동산 간편 거래(국토교통부), 개인 통관시스템(관세청), 축산물 이력 관리(농릭축산식품부), 국가 간 전자문서 유통(외교부), 해운 물류 시스템(해양수산부) 등이다.

인터넷진흥원은 내년 블록체인 시범사업 대상으로 범죄기록이나 기금을 투명하고 알기 쉽게 관리하는 시스템 구축을 고려하고 있다. 구체적인 시범사업 확대 내용은 오는 12월 말 자체 블록체인 해커톤(마라톤 토론)을 통해 공개될 예정이다.

인터넷진흥원은 내년에 민간 주도 블록체인 프로젝트 중에서 최대 4개까지도 지원하기로 했다. 민간기업이나 개인이 자체적으로 사업 계획을 만들어 인터넷진흥원에 제안하면 이를 검토한 뒤 사업을 추진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인터넷진흥원은 중고차 이력 관리나 투명한 음원 유통 등의 분야에서 블록체인이 적용되면 국민 편익이 증대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공공기관 간 블록체인 업무 분담은 KISA가 신시장 창출에 주력하고 정보통신산업진흥원(NIPA)이 기업 육성을 담당하는 것으로 정리됐다. 민 팀장은 “오는 11월에는 올해 추진한 시범사업이 눈에 보이는 결과물을 내놓을 수 있도록 지원을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지민구기자 mingu@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