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영화

‘명당’ 조승우, “데뷔작 ‘춘향뎐’ 때를 떠오르게 하는 모습”

  • 정다훈 기자
  • 2018-09-05 07:57:17
  • 영화
추석 기대작 <명당>의 조승우가 데뷔작 <춘향뎐>(2000) 이후 변함없는 외모로 화제를 모으고 있다. 뿐만 아니라 18년 동안 깊어진 연기 내공을 바탕으로 영화 <명당>에서는 타의불허하는 인생 캐릭터를 선보일 예정이라서 기대감을 고조시킨다.

<춘향뎐>(2000)으로 데뷔한 조승우는 <클래식><말아톤><타짜><내부자들> 등에서 변함없는 외모는 물론이고, 매 작품을 거듭할수록 넓어진 연기 스펙트럼으로 대중들의 사랑과 신뢰를 이끌어내며 명실상부 최고의 배우로 자리매김했다. 이처럼 18년 간 한결 같은 모습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는 조승우가 이번 <명당>에서 천재 지관 ‘박재상’ 역을 맡아, 변함없는 외모와 뛰어난 연기력을 선보일 예정이라 이목을 끈다. <명당>은 땅의 기운을 점쳐 인간의 운명을 바꿀 수 있는 천재 지관 ‘박재상’(조승우)과 왕이 될 수 있는 천하명당을 차지하려는 이들의 대립과 욕망을 그린 영화.

‘명당’ 조승우, “데뷔작 ‘춘향뎐’ 때를 떠오르게 하는 모습”

영화 <명당>에서 조승우는 극중 타고난 장사꾼이자 절친한 친구 ‘구용식’(유재명)과 오랜만에 재회하는 13년 전 과거 장면을 특별한 분장 없이 연기하며 <춘향뎐> 못지 않은 미모를 보여줘 스탭들을 놀라게 했다. 조승우 역시 지난 <명당> 네이버 무비토크 현장에서 영화의 스틸을 보며 “<춘향뎐> 때 ‘이몽룡’과 비슷한 모습이 보이는 것 같다”고 너스레를 떨며 좌중의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명당>을 기대하는 예비 관객들은 “<춘향뎐> 이몽룡 때랑 지금이랑 존똑ㅠㅠ”(트위터 1980****), “진짜 미모 실화냐.. 조승우 <명당> 파이팅!”(트위터 zo_s****)이라며 조승우의 방부제 미모에 뜨거운 반응을 보이고 있다. 이처럼 시선을 사로잡는 동안 외모로 팬들은 물론 관객들의 감탄을 자아내고 있는 조승우는 18년 간 더욱 깊어진 연기 내공으로 관객들을 매료시킬 예정이다.

데뷔 이후 꾸준히 동안 외모를 과시하고 있는 조승우가 이번 <명당>을 통해 보여줄 활약에 기대가 모아지는 가운데, 올해 최고의 기대작 <명당>은 오는 9월 19일 개봉 예정이다.

/정다훈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