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정치·사회

마윈, 50대에 알리바바 회장직 사퇴하는 이유는?

  • 이정인 기자
  • 2018-09-08 14:22:10
  • 정치·사회
마윈, 50대에 알리바바 회장직 사퇴하는 이유는?
/사진=연합뉴스

중국 알리바바 그룹 마윈(54) 회장이 회장직 사퇴 의사를 밝혔다.

7일(현지시간) 마 회장은 미국 뉴옥타임스(NYT)와의 인터뷰에서 “교육 독지 활동에 매진하기 위해 오는 10일 알리바바에서 물러날 계획”이라고 밝혔다.

그는 “은퇴가 한 시대의 끝이 아니라 시작”이라며 “교육에 초점을 두고 더 많은 시간과 재산을 쓰고 싶다”고 밝혔다.

마 회장은 경영 일선에서 물러나더라도 이사회에 남아 알리바바에 멘토 역할을 할 예정이다.

알리바바는 중국을 대표하는 인터넷 기업으로, 경영자 세대들 가운데 마 회장과 같은 조기사퇴는 처음이다.

MYT는 중국의 거물급 경영자가 50대에 은퇴하는 것은 드문 일이라고 설명하며 마 회장이 예전부터 자신의 인생을 모두 알리바바에 바치지 않을 것이라 말해왔다고 밝혔다.

마 회장은 항저우사범대학을 졸업해 영어교사를 지내다가 기업인으로 변신한 인물로, 교육에 대한 열정이 대단하다. 그는 2014년 마윈 재단을 설립해 중국 시골의 교육을 개선하는 데 노력하고 있으며 알리바바 내에서는 그를 ‘마 교사’라고 부른다.

마 회장은 최근 블룸버그 TV 인터뷰에서 독지사업에 주력하는 방안을 생각하고 있다며 마이크로소프트의 공동창업자로서 공익사업을 펼치고 있는 빌 게이츠를 모범으로 들었다.

마 회장은 빌 게이츠보다 돈이 많은 부자는 아니지만, 사회공헌 활동에 매진하겠다며 2014년 58세 경영에서 물러난 빌 게이츠보다 빨리 은퇴했다.

현재 마 회장의 공백을 메울 후보로는 대니얼 장 알리바바 최고 경영자(CEO)가 거론되고 있다.

/이정인기자 lji3633@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