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추석 앞두고 친형 살인미수로 체포된 동생, 이유는 ‘산소 벌초’

  • 이정인 기자
  • 2018-09-10 09:48:05
  • 사회일반
추석 앞두고 친형 살인미수로 체포된 동생, 이유는 ‘산소 벌초’
/사진=연합뉴스

추석을 앞두고 산소 벌초 문제로 다툰 형제간에 살인미수 사건이 발생했다.

10일 경기 양주경찰서는 살인미수 혐의로 A(62)씨를 붙잡아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A씨는 지난 9일 오후 7시 30분께 친형 B(67)씨의 양주시 집을 찾아가 B씨의 얼굴에 깨진 술병을 휘둘러 살해하려 했다.

앞서 두 사람은 산소 벌초를 하는 문제로 전화로 말다툼을 했고 전화를 끊고 화가 난 A씨가 자고 있던 B씨를 찾아가 범행을 저질렀다.

B씨는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으며 경찰은 이들을 상대로 정확한 경위를 조사 중이다.

/이정인기자 lji3633@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