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충북서 풀무원 케이크 식중독 의심환자 3명 추가…125명으로 늘어 “10명은 완치”

  • 최주리 기자
  • 2018-09-10 06:05:10
  • 사회일반
충북에서 ‘급식 케이크’가 원인으로 추정되는 식중독 의심환자가 3명 추가됐다.

9일 오후 3시 의심환자는 현재 4개교 125명인 것으로 집계됐다. 지난 7일 오후 5시 4개교 122명에서 3명이 늘어난 것이다.

충북서 풀무원 케이크 식중독 의심환자 3명 추가…125명으로 늘어 “10명은 완치”
/사진=연합뉴스

학교별 의심환자 수는 청주 A중 12명, 청주 B고 35명, 청주 C고 9명, 진천 D고 69명이다.

6명이었던 청주 C고에서 3명이 추가됐다. 125명 가운데 8명은 병원에 입원했으며 10명은 완치됐다고 도 교육청은 설명했다.

질병관리본부는 설사 3회 이상, 구토 1회 이상, 설사 2회 및 복통, 발열 중 어느 한 가지라도 해당하면 식중독 의심환자로 분류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도 교육청은 원인 규명을 위해 해당 지역 보건소 등 관계기관과 현장 조사를 벌이고 있다.

이들 학교는 일부 학생이 문제의 케이크를 먹고 설사 등 식중독 의심 증세를 보이자 도 교육청에 보고한 뒤 전수조사를 벌였다.

보건당국은 전국 여러 학교에서 식중독 의심환자가 발생한 것과 관련, 풀무원푸드머스가 공급한 더블유원에프엔비의 ‘우리밀 초코블라썸케익’ 제품을 식중독 발생 원인 식품으로 추정하고 이 제품에 대해 잠정 유통판매 금지 조치를 했다.

/최주리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