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메르스 환자와 같은 비행기 탔다 발열, 기침…영국인 여성 1차검사 '음성'

  • 김진선 기자
  • 2018-09-10 08:46:57
  • 사회일반
메르스 환자와 같은 비행기 탔다 발열, 기침…영국인 여성 1차검사 '음성'
사진=연합뉴스

국내서 3년만에 발생한 메르스 환자와 같은 비행기에 탑승한 뒤 발열, 기침 등으로 ‘의심활자’ 분류됐던 영국인 여성(24)이 1차검사결과 음성판정을 받았다.

지난 7일 메르스 확진자와 같은 비행기를 타고 인천공항으로 입국한 이 여성은 밀접접촉자로는 분류되지 않았다. 밀접접촉자는 환자의 2m 이내에 머무르거나 호흡기 분비물 등에 접촉한 사람으로, 항공기 안에서는 환자 좌석을 기준으로 앞뒤 3개 열에 해당한다.

그는 입국 후 발열, 기침 등의 증상을 보여 메르스 의심환자로 분류돼 국립중앙의료원에 격리돼 치료 및 검사를 받아왔다.

질병관리본부는 이 여성이 메르스 1차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았으며 2차 검사에서 최종 결과가 확정된다고 전했다. 2차 검사 결과가 나오기 전까지는 격리조치가 유지될 예정이다.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올해 국내에서 메르스 의심환자로 분류됐다가 이처럼 음성 판정을 받은 사례는 170여건이다.

현재 질병관리본부는 메르스 확진 환자와 같은 비행기에 동승한 내국인뿐 아니라 외국인의 건강상태도 확인하고 있다. 외국인의 경우 탑승객 명단을 확보해 각국 대사관에 통보해 주소지를 파악하고 모니터링 하고 있다.

/김진선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