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문화 · 스포츠  >  스포츠

‘병역 혜택’ 날개 난 손흥민, 예상몸값 1억유로 첫 돌파

CIES축구연구소, 이적가치 1억230만유로(1340억원) 산정

  • 이서영 기자
  • 2018-09-11 09:07:27
  • 스포츠

손흥민, 병역 특례, 토트넘, 이적가치, 몸값

‘병역 혜택’ 날개 난 손흥민, 예상몸값 1억유로 첫 돌파
1일 오후(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보고르 치비농의 파칸사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결승전 한국과 일본의 경기에서 2-1로 승리하고 우승을 차지한 U-23 축구대표팀 손흥민이 환호하고 있다./연합뉴스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축구 금메달로 병역 혜택을 받게 된 손흥민(26·토트넘)의 예상 몸값이 처음으로 1억유로를 넘어섰다. 국제스포츠연구센터(CIES) 축구연구소에 따르면 10일(현지시간) 기준 손흥민의 이적가치는 1억230만유로(약 1,340억원)다.

CIES는 국제축구연맹(FIFA)이 스위스 뇌샤텔대와 공동으로 설립한 독립연구센터다. 이 연구소는 선수와 소속팀의 성적, 나이, 포지션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주요 선수들의 이적가치를 산출하고 있다. 1억230만유로는 CIES 축구연구소가 손흥민의 이적가치를 분석한 이후 최고 금액이다.

손흥민은 지난 2015년 이적료 3,000만유로에 독일 분데스리가 레버쿠젠에서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토트넘으로 이적했다. 예상 이적가치이더라도 3년 만에 몸값이 3배 이상 급등한 것이다. 손흥민은 지난 시즌 프리미어리그 득점 순위 10위에 오르는 등 물오른 활약으로 나날이 주가가 상향곡선을 그리고 있다.

지난해 12월 CIES 축구연구소가 산출한 손흥민의 예상 이적가치는 6,680만유로(약 875억원)였다. 손흥민의 예상 몸값은 올해 들어 가파르게 상승해 2018 러시아월드컵을 전후로 1,000억원을 넘어섰다. 지난달 업데이트에서는 9,980만유로였던 것이 아시안게임 금메달 이후인 10일 업데이트에서 1억유로를 돌파했다. 아시안게임 우승을 놓쳤다면 손흥민으로서는 2년가량의 경력 단절이 불가피했는데 이번 우승으로 손흥민의 커리어에 가장 큰 변수였던 군대 리스크가 사라진 것이 크게 작용했다.

날개를 난 손흥민이 이번 시즌 잉글랜드 무대에서 좋은 활약을 이어간다면 손흥민의 몸값은 더욱 상승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서영인턴기자 shyung@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