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백일의 낭군님’ 조한철, 첫 ‘왕’역 도전··· 연기 내공 쏟아냈다

  • 정다훈 기자
  • 2018-09-11 12:57:50
  • TV·방송
tvN 월화드라마 ‘백일의 낭군님’(극본 노지설, 연출 이종재)이 첫 방송 후 배우 조한철을 향한 관심이 뜨겁다.

‘백일의 낭군님’은 완전무결 왕세자 이율에서 졸지에 무쓸모남으로 전락한 원득(도경수 분)과 조선 최고령 원녀 홍심(남지현 분)의 전대미문 100일 로맨스 사극으로, 조한철이 맡은 ‘이호’는 반정을 통해 용상의 자리를 얻었지만, 임금의 무게는 버겁기만 하고 공신들 등쌀에 치여 하루도 편할 날이 없는 조선의 허수아비 왕이다.

‘백일의 낭군님’ 조한철, 첫 ‘왕’역 도전··· 연기 내공 쏟아냈다

지난 10일 방송된 ‘백일의 낭군님’ 첫 회에서 조한철은 조선 권력 실세 1위인 좌상 김차언(조성하 분)과 도모하여 반정으로 왕좌에 앉았다. 스스로의 힘으로 얻지 못했기 때문일까. 아무도 넘볼 수 없는 용상의 자리에 앉았으나 그에게서 근엄함은 찾아볼 수 없고, 불안함과 초조함만이 가득했다.

조한철은 한없이 흔들리는 시선 처리와 파르르 떨리는 목소리로 ‘이호’의 깊은 감정을 완벽하게 표현했다. 더구나 이번 작품으로 첫 ‘왕’ 역을 맡았음에도 불구하고, ‘왕’이라는 캐릭터가 가진 기존의 이미지를 타파, 완벽하게 새로운 조한철만의 ‘이호’를 그려내며 20년 연기 내공이 아낌없이 드러냈다. 역시 ‘믿고 보는 조한철’로 불리지 않을 수 없다.

잘난 아들에게조차 질투를 느끼는 한심한 아버지지만 마음 한 구석에는 늘 아들과 잘 지내고 싶은 갈망을 가진 ‘이호’. 기우제 참석 여부를 두고 또 한 번 세자 이율과의 대립이 예고된 가운데, 그의 감정 변화가 부자 관계에 어떤 영향을 미치게 될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tvN ‘백일의 낭군님’은 매주 월, 화 밤 9시 30분에 방송된다.

/정다훈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