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영화

[현장] ‘미쓰백’ 한지민 “시나리오를 읽자마자 100% 매료..무조건 끌려”

  • 정다훈 기자
  • 2018-09-11 11:32:22
  • 영화
배우 한지민이 ‘미쓰백’으로 연기변신에 도전하며, “배우로서 감사한 기회다”라고 말했다.

11일 오전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영화 ‘미쓰백’(감독 이지원) 제작보고회가 진행됐다. 이날 현장에는 배우 한지민, 김시아, 이희준, 감독 이지원이 참석해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현장] ‘미쓰백’ 한지민 “시나리오를 읽자마자 100% 매료..무조건 끌려”
/사진=양문숙 기자

극중 한지민이 연기하는 ‘미쓰백’은 스스로를 지키려다 전과자가 된 인물이다. 한지민은 역할을 위해 거친 피부 분장, 짧은 탈색 머리, 짙은 립스틱과 같은 외적 변신뿐만 아니라, 내적으로도 ‘미쓰백’의 삶과 감정을 이해하고자 많은 노력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지민은 “‘미쓰백’의 시나리오를 읽자마자 100% 매료되어 무조건 바로 하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 배우로서도 새로운 모습을 많이 보여 드릴 수 있겠다고 생각했다”라고 전했다.

그는 “백상아가 지은이를 봤을 때 지키고 싶다는 마음처럼, 저 역시 백상아가 외롭고 측은해서 마음이 갔다. 작품과 캐릭터마다 인연도 있지만, 언제 내가 그 캐릭터를 만났느냐도 중요하더라. 시나리오를 받았을 때 제가 끌림도 있었을 것 같고, 상아 자체가 내가 안아 주고 싶은 마음이 들어 연기로 표현해보고 싶다는 마음이 들었다”고 말했다.

이어서 “이 감정을 표현하기 위해서 말투, 시선처리등을 고민했다. 배우로서 이런 변신의 기회, 계기는 감사한 일이다. 두려운 마음보단 설렘이 크다”라고 덧붙였다.

한지민의 인생 캐릭터 탄생을 예고하는 영화 <미쓰백>은 오는 10월 개봉 예정이다.

/정다훈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