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증권  >  펀드·신상품

ELS 투자 손실 땐 해외주식 실물로 준다

미래에셋대우, 지급형 첫 출시

  • 박성규 기자
  • 2018-09-11 17:16:12
  • 펀드·신상품
ELS 투자 손실 땐 해외주식 실물로 준다

주가연계증권(ELS)에 투자했다 손실이 발생할 경우 해외주식을 실물로 지급하는 상품이 처음으로 출시됐다.

미래에셋대우(006800)가 11일 손실 시 해외주식 실물을 지급하는 ‘제26148회 넷플릭스-엔비디아 해외주식지급형 글로벌 ELS(초고위험)’를 포함해 총 12종을 약 1,200억원 규모로 판매한다고 밝혔다.

이 상품은 6개월 만기로 월수익지급 평가일 기초자산의 종가와 상관없이 무조건 매월 1.085%(총 6회·연 13.02%)의 수익을 지급하고 만기 평가일까지 모든 기초자산 중 어느 하나라도 최초 기준가격의 70% 미만(종가 기준)으로 하락한 적이 없는 경우 만기일에 원금 100%를 지급한다. 만약 기초자산 중 어느 하나라도 최초 기준가격의 70% 미만으로 하락한 적이 있고 만기 평가가격이 최초 기준가격의 100% 미만에서 만기 손실이 발생하면 기존 ELS처럼 현금 지급으로 손실을 확정하는 것이 아니라 하락률이 큰 기초자산의 해외주식을 실물로 준다.

미래에셋대우 영업점에서만 청약이 가능하며 이번 상품은 오는 14일 오후1시30분까지 최소 100만원부터 100만원 단위, 달러로 투자하는 ELS의 경우 최소 1,000달러부터 1,000달러 단위로 청약이 가능하다.
/박성규기자 exculpate2@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