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카톡 터지네요"…윤서인, 징역 1년 구형받은 후 SNS에 올린 글

  • 권준영 기자
  • 2018-09-12 08:43:07
  • 사회일반
'카톡 터지네요'…윤서인, 징역 1년 구형받은 후 SNS에 올린 글
/사진=윤서인 SNS

허위사실을 유포해 故 백남기씨 유족의 명예를 훼손한 혐의로 기소된 만화가 윤서인이 화제인 가운데 그가 SNS를 통해 글을 남겨 관심이 쏠리고 있다.

검찰은 11일 서울중앙지법 형사16단독 최미복 판사 심리로 열린 만화가 윤서인과 김세의 전 MBC 기자의 결심 공판에서 두 사람에게 각각 징역 1년을 구형했다.

앞서 이들은 2016년 10월 백씨가 위독한 상황인데도 백씨의 딸이 해외에서 휴가를 즐겼다는 허위 사실을 담은 글과 그림을 인터넷 사이트와 자신의 SNS 계정에 올린 혐의로 기소됐다.

윤서인은 최후 진술을 통해 “(유족들을) 개인적으로 모르고 비난할 의도가 없었다”며 “시사만화가로서 그 정도의 만평은 할 수 있는 것이 자유 대한민국의 기본적 권리라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이후 윤서인은 해당 사건과 관련한 자신의 입장을 밝혔다.

그는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난 절대 감옥에 가지 않는다. 내 만화는 상당 부분이 진실이고, 거짓은 없었다”라고 떳떳한 태도를 취해, 보는 이들을 분노케 만들었다.

이어 “내가 올린 컷툰은 한국에 살며 누릴 수 있는 기본적 권리를 바탕으로 한 표현의 자유일 뿐이다. 왜곡할 의도는 없다”라고 주장했다.

몇시간 뒤 윤서인은 또 한 차례 글을 올렸다. 그는 “메시지 카톡 터지네요. 모두들 걱정 안하셔도 됩니다”라며 “입장 정리해서 영상으로 만들어 내일 저녁에 윤튜브에 올리겠습니다. 감사합니다”라는 글을 남겼다.

한편, 윤서인은 야후코리아와 노컷뉴스에 시사웹툰 ‘조이라이드’를 연재한 작가로, 과거 논란이 되는 발언을 자주 언급해 물의를 빚은 바 있다.

특히 2009년 3월 ‘연예인 성상납’ 의혹에 연루된 배우 故 장자연 자살 직후 “저 배우는 자살하더니 그 모습 그대로네”, “젊을 때 죽으면 저승에서 좋구나” 등 장자연을 희화화한 웹툰으로 도마 위에 올랐다.

아울러 자신의 SNS에 맛집 추천글을 올리면서 “현재 서울에서 가장 맛있는 돼지고기라 단원한다”, “단원고합니다”라며 세월호 참사를 조롱하는 글을 올려 네티즌들의 뭇매를 맞았다.

뿐만아니라 일본이 김치를 기무치로 표현하며 자신들의 고유 음식으로 표기하는 것에 대해 “음식에는 국경이 없다”고 말해 친일 논란에 휘말리기도 했다.

/권준영기자 kjykj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