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포토

김새론 엄마, 도저히 '엄마'라고 믿기 힘든 초동안 미모

  • 권준영 기자
  • 2018-09-12 09:15:41
  • 포토
김새론 엄마, 도저히 '엄마'라고 믿기 힘든 초동안 미모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배우 김새론이 화제인 가운데 그의 모친의 동안 미모 역시 주목받고 있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 사이트에서는 김새론과 그의 어머니의 사진이 공개됐다. 사진 속 김새론의 어머니는 모녀사이가 아닌 마치 친구같은 동안 외모로 뜨거운 관심을 집중시키고 있다.

김새론 어머니는 1980년생으로 올해 나이 39세인 것으로 알려졌다. 김새론은 2000년생으로 올해 19세이며, 동생 김아론과 김예론이 있다.

한편, 김새론은 지난 3월 tvN 예능프로그램 ‘달팽이 호텔’에서 효심 지극한 엄마 사랑법을 공개해 눈길을 사로잡았다.

당시 그는 “어린 시절 엄마가 함께 해줬다. 초등학교 6학년 때 사춘기가 와서 투정도 많이 부렸다”라고 털어놨다. 덧붙여 “엄마가 우리한테만 20대를 너무 쏟아부은 것 아닐까 생각한다. 엄마가 하고 싶은 걸 잃지 않았으면 좋겠다. 그래서 항상 고맙고 사랑한다는 말을 매일 아침 한다”라고 이야기했다.

이를 들은 장영남과 선우정아 등 출연진들은 “나는 사랑한다는 말을 이제 하기 시작했다. 어린데도 대견하다”라고 말한 바 있다

/권준영기자 kjykj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