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현장] ‘하나뿐인 내편’ 최수종 “공감되는 캐릭터에 끌려, 배우도 궁금한 드라마”

  • 김다운 기자
  • 2018-09-12 14:51:50
  • TV·방송
[현장] ‘하나뿐인 내편’ 최수종 “공감되는 캐릭터에 끌려, 배우도 궁금한 드라마”
/사진=지수진 기자

배우 최수종이 6년 만에 드라마로 돌아온 소감을 밝혔다.

12일 오후 서울시 강남구 논현동 임피리얼팰리스에서 KBS2 새 주말드라마 ‘하나뿐인 내편’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현장에는 홍석구 PD와 배우 최수종, 유이, 이장우, 윤진이, 정은우, 나혜미, 박성훈이 참석해 작품에 관해 이야기를 나눴다.

최수종은 지난 2016년 방송된 5부작 팩츄얼 드라마 ‘임진왜란 1592’를 제외하고 ‘대왕의 꿈’ 이후 6년 만에 지상파 드라마로 복귀했다. 그동안 사극에서의 강렬한 연기로 주목을 받았던 그이지만 이번만큼은 현대극 속 따뜻한 부성애를 지닌 아버지로 분해 새로운 연기를 선보일 예정.

최수종은 작품에 출연하게 된 이유에 대해 “이전에 악역 섭외가 많이 왔었는데 역할에 대한 당위성이 주어지지 않아 선택하기 어려웠다”며 “강수일 캐릭터는 배역에 당위성도 주어지고 많은 분들이 공감할 수 있을 것 같아 선택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강수일은 흔한 아버지이지만 불행한 일로 인해서 새로운 삶을 찾는 인물이다. 앞으로 어떻게 전개될지 나 또한 궁금하다”며 “연기자가 궁금하면 정말 재밌는 작품이 될 것 같다”고 덧붙였다.

또 작품 준비 과정에 대해서는 “홍석구 감독이 아주 세밀하고 꼼꼼하다”며 “우리가 준비해 온 것들을 하나하나 되짚으면서 만들어갔다”며 “그냥 주말드라마니까 되겠다는 생각이 아니라 정말 주말에 어울리는, 단순히 가족이 함께 볼 수 있는 드라마를 넘어 한 차원 더 깊은 재미와 감동, 웃음이 함께하는 작품이 될 수 있게 모두가 노력하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하나뿐인 내편’은 28년 만에 나타난 친부로 인해 인생이 꼬여버린 한 여자와 정체를 숨겨야만 했던 그녀의 아버지가 ‘세상 단 하나뿐인 내편’을 만나며 삶의 희망을 되찾아가는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다. 오는 15일 오후 7시 55분 첫 방송.

/김다운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