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통일·외교·안보

천해성 통일부 차관 초대 남북공동연락사무소 소장 임명

14일 10시 30분 연락사무소 개소식

천해성 통일부 차관이 14일 개성공단에서 개소될 남북공동연락사무소 초대 소장으로 임명됐다. 북측은 올해 고위급회담에 대표단 일원으로 나왔던 전종수 조국통일위원회 부위원장이나 박용일 부위원장 등이 유력한 것으로 전해졌다.

통일부는 12일 “남북공동연락사무소 개소식을 14일 오전 10시 30분에 연락사무소 청사 정문 앞에서 남북 공동 주관으로 개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개소식에는 우리측에서 조명균 통일부 장관과 국회, 정부, 학계, 시민단체 인사가 참석하고 북측에서는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장과 부문별 회담대표들이 참석하며 규모는 각각 50∼60명 정도다. 개소식에서는 현판 제막식과 기념사, 기념촬영 등이 진행된다. 조 장관과 리 위원장은 연락사무소 구성·운영에 관한 합의서에 서명하고 교환할 예정이다. 남북공동연락사무소는 개성공단 내 남북교류협력협의사무소로 사용됐던 4층 건물에 들어선다. 개소식이 끝나면 양측은 △교섭·연락 △당국간 회담·협의 △민간교류 지원 △왕래 인원 편의 보장 등의 업무를 바로 시작한다.
/박우인기자 wipark@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