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통일·외교·안보

도종환 장관 “2032년 하계올림픽, 남북공동 개최 추진”

  • 김주원 기자
  • 2018-09-12 19:32:27
  • 통일·외교·안보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남북이 공동으로 2032년 하계올림픽을 개최하는 계획을 세우고 있다고 밝혔다.

도종환 장관 “2032년 하계올림픽, 남북공동 개최 추진”
사진=연합뉴스

12일 한중일 스포츠장관회의 참석차 이날 일본을 방문한 도 장관은 도쿄 시내에서 한국 특파원단과 간담회를 열고 “평화체제 발전을 위해 2032년 올림픽의 남북 공동개최 추진을 북한에 제안할 생각”이라며 “서울과 평양에서 분산 개최하는 방안”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렇게 되면 현재의 평화 흐름을 유지하고 동북아시아 평화를 한반도 평화와 연결해 동시에 구현할 수 있을 것으로 본다”고 설명했다.

도 장관은 이달 예정된 제3차 남북정상회담을 계기로 북한을 방문할 때 이같이 제안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평창 동계올림픽은 올림픽의 가치를 잘 보여줬다”며 “스포츠를 통해 동북아시아 평화가 이어지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또한 일본 측과 “2020년 도쿄올림픽에서 남북 선수단이 공동입장하고 남북 단일팀을 늘릴 수 있도록 올림픽조직위원회 등에서 지원해줄 것을 논의할 계획”이라며 “단일팀 구성을 위해선 예선전부터 미리 준비하고 훈련부터 같이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도 장관은 이날 오후 도쿄 시내 뉴오타니호텔에서 가오 즈단 중국 체육총국 부국장(차관급)과의 한중 회담에 이어 하야시 요시마사(林芳正) 문부과학상과 한일 회담을 하며 스포츠분야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도 장관은 양자회담에 이어 13일 한중일 스포츠장관회의에 참석할 예정이다.

/김주원 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