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정치·사회

"전범기 부활…제국주의 사상 못 버려" 서경덕, 日 해군에 항의

자위대 군함 전범기 달고 10월 ‘2018 대한민국 해군 국제관함식’ 참가

  • 이성문 기자
  • 2018-09-13 09:30:29
  • 정치·사회
'전범기 부활…제국주의 사상 못 버려' 서경덕, 日 해군에 항의
자료사진/서경덕 교수 제공 = 연합뉴스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는 다음 달 10∼14일 제주에서 열리는 ‘2018 대한민국 해군 국제관함식’에 일본 해상 자위대 군함이 참가하는 것과 관련해 “전범기(욱일기)는 달지 말라”고 촉구하는 내용의 이메일을 자위대 측에 보냈다고 13일 밝혔다.

서 교수는 이메일에서 “행사에 초대받아 참여하는 것은 좋으나, 일본 제국주의를 상징하는 전범기를 군함에 다는 건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역사를 제대로 직시한다면 스스로 게양하지 않는 것이 기본적인 예의”라고 강조했다.

이어 독일이 전쟁이 끝난 뒤 ‘나치기’ 사용을 법으로도 금지한 사실을 상기시키면서 “일본이 패전 후 잠깐만 사용을 하지 않다가 다시금 전범기를 부활시킨 것은 제국주의 사상을 버리지 못했다는 증거”라고 지적하며 “부디 독일을 보고 배웠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그는 무라카와 유타카 해상막료장(해군참모총장)에게도 같은 내용의 편지와 함께 전범기에 관한 역사적 사실이 담겨있는 동영상 CD를 국제우편으로 보냈다.

서 교수는 하지만 우리 해군은 국제법상 일본 함정이 전범기를 단 채 제주 해상에 정박해 있는 것을 막을 수 없으니 국민이 이해해달라는 입장이라며 “해군의 처사는 국민의 정서를 완전히 무시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만약 전범기를 달고 제주에 입항하는 걸 막지 않는다면 일본은 또 다른 곳에서 이번 일을 사례로 들며 전범기 사용의 정당성을 주장할 것이 뻔하다”며 “그렇기에 이번에 반드시 막아야만 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6일 군 소식통은 일본 함정의 행사 참가를 전하며 “과거 국내에서 열린 국제관함식 때도 일본 함정이 욱일승천기를 달고 참가한 적이 있다”며 “일본 해상 자위대가 이 깃발을 사용하고 있으므로 (주최 측 입장에선) 일본 함정이 욱일승천기를 달고 입항하는 것을 금지할 수는 없다”고 설명한 바 있다. /이성문인턴기자 smlee91@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