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증권  >  해외증시

[글로벌 HOT스톡-월트디즈니]'코드커팅' 따른 성장 정체 OTT로 타개

허승환 NH투자증권 책임연구원

  • 외부기자 기자
  • 2018-09-14 17:33:30
  • 해외증시
[글로벌 HOT스톡-월트디즈니]'코드커팅' 따른 성장 정체 OTT로 타개
허승환 NH투자증권 책임연구원

[글로벌 HOT스톡-월트디즈니]'코드커팅' 따른 성장 정체 OTT로 타개

지난 1923년 디즈니 형제의 만화영화 스튜디오로 시작된 월트디즈니는 마블·픽사·ESPN에다 최근 폭스까지 공격적인 인수합병(M&A)을 하면서 현재 미디어 산업을 대표하는 기업으로 꼽힌다. 지난해 월트디즈니의 사업 부문별 매출 비중은 미디어네트워크 42.6%, 테마파크 33.4%, 영화·스튜디오 15.2%, 제품 판매 및 기타가 8.8%이고, 지역별 매출 비중은 미국 76%, 유럽 12%, 아시아 9.2%다.

미국의 대표적 방송사인 ABC, 스포츠채널 ESPN 등이 포함돼 있는 미디어네트워크 부문은 핵심 사업부이자 현금창출원으로 디즈니의 성장을 이끌어왔다. 그러나 넷플릭스·아마존프라임 등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의 인기가 높아지며 가입자들이 유료방송 서비스를 줄줄이 해지하는 코드커팅(cord-cutting)의 확산으로 월트디즈니의 성장과 주가는 정체를 겪었다.

월트디즈니는 반격을 준비하고 있다. 미국의 3위 OTT 사업자인 훌루와 ESPN플러스, 신규 브랜드 3대 서비스를 중심으로 OTT 사업을 전개할 예정이다. ESPN플러스는 이미 월 5달러에 서비스를 진행하고 있고 훌루는 이번 21세기폭스 인수를 통해 지분율을 30%에서 60%로 늘렸다. 신규 브랜드는 아직 공식명칭은 없지만 투자자들 사이에서 ‘디즈니플릭스’로 불리며 기대를 모으고 있다. 지난달 7일 진행된 콘퍼런스콜에서 밥 아이거 월트디즈니 최고경영자(CEO)는 “스트리밍 서비스의 성공적인 도입이 내년 디즈니의 최우선 과제”라며 “서비스가 성공적으로 선보일 수 있도록 전방위적으로 지원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매출의 33.4%를 차지하는 테마파크는 디즈니랜드와 호텔로 장기적으로 가장 견고한 성장을 하고 있는 부문이다. 2년 전에 개장한 중국 상하이 디즈니랜드가 원가 상승, 저조한 방문객, 위안화 약세로 어려움을 겪고 있지만 프랑스 파리와 홍콩 디즈니랜드가 이를 일정 부분 상쇄하며 성장하고 있다.

영화·스튜디오 부문은 영화 흥행에 따라 실적 변동성이 크지만 동사에서 가장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부문이다. 2009년에 인수한 마블은 2012년 어벤저스가 글로벌 박스오피스 매출 15억달러를 기록한 것을 시작으로 이후 개봉된 마블 영화는 마치 마블 공식이라도 있듯이 전부 기록적인 매출을 달성했다. 또한 최근 21세기폭스를 인수하면서 엑스맨·판타스틱4·심슨·아바타 등 더욱 강력한 캐릭터 풀을 갖추게 됐다.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