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서경스타가요
[인터뷰] 김원효→허경환 '마흔 파이브', “다시 찾아온 스무 살, 마흔대로 살지말고 마음대로 ..”

81년생 동갑내기 개그맨 다섯

다가오는 마흔 살을 의미 있게 보내기 위해 개그맨 다섯명이 ‘마흔파이브’란 이름으로 뭉쳤다.

KBS 공채 22기 코미디언이자 20년지기 친구들인 허경환·박영진·김원효·박성광·김지호로 꾸려진 마흔파이브는 “빨리 공개하고 싶은 조급한 마음에 서른 아홉에 뭉쳤다”며 “합쳐서 200살, 마흔파이브입니다”며 아이돌다운 특별한 인사를 전했다.

최근 서울 강남구 한 카페에서 만난 마흔파이브는 지난달 24일 첫 번째 싱글 ‘스물마흔살’을 발표하고 인생 2막을 새롭게 시작하고 있었다. 처음 아이디어를 낸 이는 김원효다. 김원효는 “나이를 먹어갈 때 많은 사람들이 초조해하지만 나는 남들에게 ‘마흔파이브’란 이름을 뺏길까봐 나이를 빨리 먹고 싶었다”고 털어놨다. ‘일단 해보자’는 마음으로 상표권 등록도 마친 이는 바로 그였다. 여기서 그치지 않았다. MBC ‘복면가왕’에 나가서 “마흔파이브로 음원을 발표할 겁니다”라고 공식 선언도 했다. 1년 전 호프집에 모여 결단식을 한 영상도 증거로 남겨놓았다.

김원효는 “우리가 힘을 합치면 뭐든 안되겠나 싶어서 일단 저지르고 부탁을 했다”는 에피소드도 털어놨다.





공식적으로 선포한 만큼 ‘진짜 해야 한다’고 멤버들을 독려한 김원효의 열정이 통했을까. “처음엔 얘기만 하다 없어질 줄 알았다”고 전한 허경환의 마음도 돌아서게 했다. 생일이 제일 빨라 맏형으로 불린다는 허경환은 “이 그룹을 통해서 두려움을 기쁨과 설렘으로 바꾸고 있다. 지금 너무 좋다“고 털어놨다.

마흔파이브의 타이틀곡 ‘스물마흔살’은 불혹을 앞둔 다섯 남자의 청춘에 대한 애틋함과 앞으로 펼쳐질 미래에 대한 기대와 희망을 담은 곡이다. 가수 홍진영(갓떼리C)이 프로듀싱을 맡았고, 프로듀싱팀 플레이사운드의 작곡가 알고보니 혼수상태와 김지환 등이 참여했다.

‘스물마흔살’의 가사에 멤버들이 하고 싶은 이야기가 담겨있다. 가사를 직접 써서 우리끼리 발표회도 진행했다. 김원효는 “우리들의 스무살과 마흔을 살아온 얘기, 솔직한 마음을 담았다” 며 “”마흔을 좀 특별하게 시작하고 싶었다. 스무 살 때처럼, 마흔대로가 아니라 마음대로 40대를 즐겨보고 싶었다”고 말했다.

김지호 역시 “‘두 번째 스무 살’란 제목처럼 다시 찾아온 스무 살 같다. 꿈꾸고 도전하고 해보고 싶은 것들이 많다”며 설렘을 내비쳤다.

데뷔곡은 개그맨들이 부르는 노래이니만큼 흥겨운 노래일 것이라는 예상을 깨고 잔잔한 느낌의 발라드 곡이다. 박성광 은 “처음 활동을 시작할 때는 진정성 있게 다가가자고 생각해서 고른 노래이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 이후에는 우리에게 기대하는 까불고 재미있는 모습도 보여드리고 싶고, 음악방송을 위해 EDM 버전도 만들어놨다”고 귀띔했다.

인터뷰 자리에서 가장 어색함을 감추지 못한 이는 박영진이다. ‘군소 개그맨이어서 그렇다’고 너스레를 떨던 박영진은 “평소 노래를 생각해본 적이 없었다”고 고백했다. 전혀 생각지도 않은 가수의 길(?)에 접어들게 된 박영진은 “이번 노래는 내가 첫 포문을 열어서 부담도 많았는데 프로듀서로 나선 홍진영 씨와 친구들이 용기를 줘서 노래에 대한 울렁증을 조금이나마 극복 했다”고 전했다.



마흔파이브는 가요계에 큰 획을 긋기 위해 나오지 않았다. 김원효는 “콘텐츠의 힘”을 강조했다. 그는 “셀럽 파이브 따라하냐”는 이야기도 들었지만 “멤버가 다섯명이고, 마흔이 코 앞에 와서 ‘마흔파이브’란 팀명을 정했을 뿐 절대 따라한 게 아니다”고 짚었다. 개그맨으로서 느낀 또 다른 고충도 전했다. 김원효는 “우리는 개그를 하면서 우리 것이 없다고 느꼈다. 지금까지 했던 코너는 우리 것이 아니고 방송국의 것이다. 우리만의 브랜드, 콘텐츠를 만들기 위해서 시작했다”고 의지를 피력했다.





마흔파이브로 뭉쳐서 이들이 진짜 보여주고 싶은 건 뭘까.

‘공연을 하자’는 게 목적이었다는 이야기를 들을 수 있었다. 허경환은 “국내는 물론 해외에서 공연을 열고 싶다” 며 “노래만 하는 게 아니라 여러 가지를 도전하는 팀이 될 것이다”고 전망했다.

김원효 역시 “20대가 우리를 좋아해 주면 기쁘겠지만 30~40대가 공감하는 노래를 부르고 그들과 함께할 수 있는 공연을 열고 싶다”고 향후 계획을 전했다.

‘내 마음에 드는 삶’을 살고 싶은 열정으로 가득찬 마흔파이브의 목표는 내년 상반기까지 2집을 내는 것. 마흔파이브는 “유명 작곡가에게 밴드 음악도 한 곡 받았고 연습만 잘하면 되는데, 워낙 어려운 곡이어서 쉽지는 않지만 열심히 해보겠습니다”고 말하며 의지를 다졌다.

[사진= 메이크스타, 라라미디어]

/정다훈기자 sestar@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서경스타팀 정다훈 기자 sestar@sedaily.com
주요 뉴스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