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보내기

국제정치·사회
노익장 과시하며 우주관광 꿈 이룬 리처드 브랜슨은 누구

다국적 기업 버진그룹 키워…목숨 잃을 위기도 넘긴 모험광

"일생의 경험이자 마법…새로운 우주 시대의 새벽이 왔다"

첫 우주관광 성공 뒤 샴페인 터뜨리는 브랜슨 버진그룹 회장 ./AP연합뉴스




영국의 억만장자 리처드 브랜슨 버진그룹 회장이 우주 관광의 꿈을 이루면서 그가 밟아온 발자취에 관심이 쏠린다.

오는 18일 만 71살이 되는 그는 건강한 청년 못지않은 노익장을 과시했고 이번에도 괴짜 사업가이자 모험가로서의 기질을 가감 없이 드러냈다. AP통신은 "브랜슨은 우주에 도달한 두 번째 칠순 노인이 됐다"며 브랜슨에 앞서 "1998년 우주 비행사 존 글렌이 77세의 나이로 우주 왕복선을 탄 적이 있다"고 설명했다.

영국 런던에서 태어난 브랜슨은 15살에 고등학교를 중퇴하고 학생용 잡지 '스튜던트'를 발간하며 사업에 뛰어들었다. 1972년 우편 주문 음반 판매회사 버진 레코드를 창업해 큰 성공을 거뒀다. 또한 항공사 버진 애틀랜틱과 통신업체 버진 모바일을 세우는 등 버진 그룹을 40개 계열사를 거느린 다국적 기업으로 키워냈다.

브랜슨은 1999년 영국 기사 작위까지 받으며 성공한 사업가로서 명성을 쌓았다. 그의 인생 모토는 "용감한 자가 영원히 살지 못하겠지만, 조심스러운 사람들은 아예 사는 게 아니다"라는 말이다.

브랜슨은 이 말처럼 모험을 마다하지 않는 괴짜 사업가로 인생을 살았다. 1987년 열기구를 타고 대서양을 건너다 해안 경비대에 가까스로 구조되는 등 76차례 모험에서 목숨을 잃을 뻔한 고비도 숱하게 넘겼다.



사업 홍보를 위해 기행도 서슴지 않았다. 버진 모바일을 알리기 위해 나체와 다름없는 복장으로 뮤지컬 '풀 몬티' 출연자들과 뉴욕 한복판에서 퍼포먼스를 벌였으며 버진 애틀랜틱 홍보 목적으로 라스베이거스 카지노 옥상에서 외줄을 타고 내려온 적도 있었다.

브랜슨은 2004년에는 민간 우주 기업 버진 갤럭틱을 설립하며 우주 관광으로 사업 영역을 확장했다. 우주 관광을 하겠다는 목표를 세운 뒤에는 수년간 주 4회 테니스 교습과 원심분리기 훈련 등으로 몸을 만들었다.

브랜슨은 이번 비행에 앞서 영국 외신 등과 인터뷰를 갖고 "난 상당히 겁이 없는 사람"이라며 "30∼40대 때처럼 몸을 유지하기 위해 서핑, 익스트림 바이킹, 하이킹, 등산, 헬스 등을 했다"고 밝혔다. 다만 브랜슨은 이날 우주 비행에 성공한 뒤 또 다른 모험에 나설 계획이냐는 언론의 질문에 가족들을 생각해서 "당분간 쉬겠다"고 말했다.

미 외신에 따르면 브랜슨은 11일(현지시간) 미국 뉴멕시코주에서 자신이 창업한 버진 갤럭틱의 우주 비행기를 타고 고도 80㎞ 이상의 우주 가장자리까지 날아오르는 데 성공했다.

우주 비행기 '유니티'에 탑승한 브랜슨은 온라인 중계방송을 통해 "일생의 경험"이라고 외쳤고 비행을 성공적으로 마친 뒤 축하 무대에 올라 샴페인 축포를 터트렸다. 그는 "어렸을 때부터 이 순간을 꿈꿔왔다. 이 모든 것은 마법이었다"며 "새로운 우주 시대의 새벽에 오신 것을 환영한다"고 자축했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국제부 김기혁 기자 coldmetal@sedaily.com
메이저리그 구단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의 단장 빌리빈은 야구라는 스포츠 영역에 통계학을 도입해 우승을 이끌어냈습니다.
이처럼 모든 삶의 영역엔 경제 원리가 숨어 있다고 생각합니다. 경제로 행간을 읽어내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기자채널로 이동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