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경제 · 금융  >  정책·세금

다단계 판매원 5명 중 4명은 수당 못받아

상위 1% 5,104만원VS 99% 53만원...100배 차이
공정위 다단계판매업체 정보공개

  • 임세원 기자
  • 2016-07-14 14:09:11
  • 정책·세금

공정위, 다단계, 암웨이

다단계 판매원 중 상위 1%가 받는 평균 후원수당이 나머지 판매원이 받는 수당의 100배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공정거래위원회가 15일 밝힌 2015년도 다단계판매업체 주요정보를 보면 상위 1% 미만에 속하는 다단계판매원 1만 6,172명은 지난해 후원수당을 평균 5,104만 원 받았지만 나머지 99% 판매원은 평균 53만 원 밖에 받지 못했다.

그 결과 상위 1% 미만 판매원은 총 8,254억 원의 후원수당을 받아 전체 지급액(1조 6,775억 원)의 절반 가까이 가져갔다. 공정위는 후원수당이 상위 다단계 판매원에게 집중되는 현장이 지속 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나마 후원수당을 지급 받은 판매원은 162만 명으로 지난해보다 20.9% 늘어났지만 전체 판매원의 20.4%에 불과하다. 다단계 판매원 다섯 명 중 네 명은 수당을 한 푼도 받지 못하는 셈이다. 그러나 별다른 진입 장벽 없이 취업할 수 있다는 점 때문에 다단계 판매에 뛰어든 사람은 전년대비 15.5% 늘어난 796만 명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다단계 판매 시장은 1년 만에 14.6% 증가한 5조 1,531억 원 이며 상위 10개 업체가 3조 6,229억 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한국암웨이, 애터미, 뉴스킨코리아, 한국허벌라이프, 유니시티코리아, 아이에프씨아이, 에이씨앤코리아, 아프로존, 시크릿다이렉트코리아, 네리움인터내셔널코리아가 여기에 해당한다.

공정위는 다단계 판매원으로 가입할때는 매출액이나 후원수당 지급만 비교하지 말고 공정위 홈페이지에 공개된 개별업체의 상세정보를 보고 결정할 것을 권유했다. 개별 다단계업체의 세부 정보는 공정위 홈페이지(www.ftc.go.kr) 상단메뉴 ‘정보공개’ → ‘사업자정보공개’ → ‘다단계판매사업자’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