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문화 · 스포츠  >  방송·연예

설리, 노브라 사진 논란에 네티즌 지적 “민망하다”

  • 김상민 기자
  • 2016-08-09 11:42:31
  • 방송·연예
설리, 노브라 사진 논란에 네티즌 지적 “민망하다”

설리의 인스타그램 사진이 논란이다.

7일 설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패러글라이딩 하러가는 나의모습 좀 귀엽네. 두둠칫”이라는 글과 함께 두 장의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 속 설리는 트레이닝복을 입고 시골길을 뛰어다니며 해맑게 웃고 있다. 이는 최근 화보 촬영차 스위스에 가서 찍은 일상 사진으로 추정되고 있다. 언뜻 보기에는 평범한 일상 사진이지만 이 사진에는 ‘노브라 논란’이 일어났다.

누리꾼들은 해당 사진을 찍으면서 설리가 속옷(브래지어)를 착용하지 않았다고 추측하고 있다. 그 이유는 설리의 가슴 부분에 도드라지는 윤곽 때문.

노브라 논란이 벌어지면서 해당 사진에는 30분 만에 400개가 넘는 댓글이 달렸고 댓글의 대부분은 설리가 속옷을 입었는지에 대한 내용이었다.

설리는 긴팔과 긴바지를 입었지지만 브래지어를 착용하지 않은 듯한 옷차림을 하면서 일부 네티즌들이 “민망하다”며 지적했다.

그러나 또다른 네티즌들이 “옷차림은 개인의 자유”라는 입장을 보이면서 설리의 속옷미착용 사진에 6천 개가 넘는 댓글이 달리기도 했다.

한편 설리는 과거에도 속옷을 입지 않은 것처럼 보이는 사진을 SNS에 게재하여 여러차례 노브라 논란에 휩싸인 바 있다. 또 논란의 여지가 있는 사진들을 게재하며 꾸준히 화제를 불러 일으켰고, 돌연 인스타그램 계정을 삭제했다.

[출처=설리 인스타그램]

/김상민기자 ksm3835@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