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안희정 충남지사, “반기문, 정치에 기웃거리지 말길…이제와 변명 필요없다” 날선 비판 이유는

  • 김경민 기자
  • 2016-12-21 14:29:30
  • 사회일반
안희정 충남지사, “반기문, 정치에 기웃거리지 말길…이제와 변명 필요없다” 날선 비판 이유는
안희정 충남지사, “반기문, 정치에 기웃거리지 말길…이제와 변명 필요없다” 날선 비판 이유는

안희정 충남지사가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에게 “정치에 기웃거리지 말라”며 날선 비판을 이어가 그 이유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21일 안 지사는 자신의 SNS를 통해 “자신을 위해 모든 노력을 다 했던 노무현 대통령의 그 슬픈 죽음에 현직 대통령 눈치보느라 조문조차도 하지 못했던 분”이라며 반 총장의 도덕성을 언급했다.

그러면서 “이제와서 변명한다. 솔직히 그 말씀을 듣는 것조차 민망스럽기 그지 없다”고 말한 안 지사는 “중부권 대망론과 친박계의 추대론을 은근히 즐기다가 탄핵 바람이 불어오니 슬그머니 손을 놓고 새누리당 당 깨져서 후보 추대의 꽃가마가 당신에게 올 것이라 기다리고 계신다”며 “그러면서 국민을 위하는 길에 정당이 뭐가 중요하냐고 일갈한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또 안 지사는 반 총장에 대해 “자신이 모시던 대통령의 죽음 앞에 조문조차 하지 못하는 신의없는 사람, 이리저리 태평양 건너 미국에 앉아서 여의도 정당 판의 이합집산에 주판알을 튕기는 기회주의 정치 태도, 정당이 뭐가 그리 중요하냐는 수준의 낮은 민주주의 인식으로는 새로운 대한민국의 미래를 열 수 없다”면서 “정치판에 기웃거리지 않는 것이 한국 최초 유엔 사무총장을 배출했다는 국민과 우리 충청의 자부심을 훼손하지않는 유일한 길일 것이다. 감히 그리고 간곡히 드리는 저의 말씀을 고까와 마시고 받아주시기 바란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한편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은 오늘 사실상의 대선출마 선언을 하며 본격적인 대선행보에 나설 뜻을 밝힌 바 있다.

[사진 = 안희정 충남지사 페이스북]

/김경민기자 kkm2619@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