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생활

아이스크림·음료수 이어 초콜릿값도 오른다

스니커즈·트윅스 등 평균 7.1%↑

  • 박윤선 기자
  • 2017-06-07 16:59:47
  • 생활

초콜릿, 가격인상

아이스크림·음료수 이어 초콜릿값도 오른다
올 들어 라면과 사이다 등 식탁 물가와 직결된 공산품들이 줄줄이 가격을 올린데 이어 대표 간식거리인 초콜릿 가격까지 오른다.

7일 한국마즈는 이달 중순부터 전국에서 판매하는 초콜릿 제품의 가격을 평균 7.1% 인상한다고 밝혔다. 이번에 인상되는 품목은 마즈의 대표 초콜릿 브랜드인 스니커즈, 트윅스, 엠앤엠즈로 할인점 및 슈퍼마켓에서 판매되는 봉지 포장 제품이다. 스니커즈 펀사이즈(160g·사진) 가격은 3,250원에서 3,380원으로, 트윅스 미니스(260g)는 4,800원에서 5,200원으로 인상된다.

앞서 아이스크림과 음료수 가격도 큰 폭으로 상승했다. 하겐다즈는 지난달 매장과 편의점, 대형마트 등에서 판매하는 아이스크림 가격을 최대 14% 인상했다. 롯데칠성음료도 지난 5월 칠성사이다, 펩시콜라, 밀키스, 레쓰비, 실론티, 솔의눈, 핫식스 등 7개 제품의 편의점 판매가를 평균 7.5% 인상했다.

장바구니 물가 상승은 지난해 말부터 꿈틀거리기 시작했다. 지난해 11월 오비맥주가 카스, 프리미어OB, 카프리 등의 출고가를 평균 6% 올렸고 코카콜라도 같은 달 가격을 5% 인상했다. 뒤이어 하이트진로가 하이트와 맥스 등 맥주 제품 출고가를 평균 6% 이상 올렸다. 농심은 12월 신라면을 비롯한 12개 브랜드의 가격을 평균 5.5% 올렸고 삼양식품도 지난 달 삼양라면과 불닭볶음면 등 주요 제품 가격을 5.4% 인상한 바 있다. /박윤선기자 sepys@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