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보내기

산업생활
누가 한복을 고루하다 했나

흰색 저고리, 블라우스로 변신

단청문양 살린 물방울 원피스 등

전통미·젊은 감성 살린 모던한복

셔츠·통바지 등 일상복과 조화

가성비·실용성 높여 관심 집중

전통한복의 단청 컬러가 땡땡이 무늬를 만나 현대적인 원피스로 탈바꿈 됐다.




저고리는 화이트 블라우스로, 속옷인 단속곳은 통바지로 변신했다.


‘파티복, 원피스, 트렌치코트, 셔츠·블라우스, 통바지 등’

현대적인 라이프 스타일을 가미한 ‘모던한복’이 주목 받으면서 장롱 속에 잠자던 한복이 일상으로 나오고 있다. 우리나라 패션을 대표하는 한복이 일상복과의 다채로운 스타일링을 통한 변주를 시작한 것. 우아함과 품격의 상징이었던 전통한복이 150만~200만 원 대 고가인 데 반해 모던한복은 가격대가 50만~70만 원대로 가성비가 높은 것이 특징이다. 또 앵클부츠와 재킷, 로맨틱한 블라우스와 함께 믹스매치 연출이 가능해 실용성이 뛰어나다.

최근 문화체육관광부가 주관한 ‘한복개발프로젝트’ 패션쇼는 다채로운 모던한복이 선보여 화제를 모았다. 한복의 DNA는 그대로 유지하면서도 톡톡 튀는 젊은 감성을 불어 넣어 활동성이 좋은 생활한복이 대거 선보인 것이다.

일상에서 착장해서 손색이 없는 원피스 스타일의 모던한복.


우선 한복의 원형을 그대로 살리되 소재를 현대적으로 바꿔 레이스가 대거 착장된 이브닝웨어는 우아하지만 자칫 단아함 속에 갇혀있던 전통한복을 재해석했다. 레이스와 시스루를 적절히 섞어 섹시한 스타일의 나이트파티용을 선보여 한복도 섹시할 수 있다는 점도 부각시켰다.

아울러 흰색 한복 저고리를 셔츠나 블라우스로도 변신시켜 최근 트렌드에 부합하도록 했는가 하면 한국 고유의 컬러지만 부담스러울 수 있는 단청 문양을 귀여운 물방울 무늬의 팝아트로 풀어내 여름 원피스로 손색이 없도록 구성했다.



한복 안에 받쳐 있는 속옷인 ‘단속곳’을 밖으로 빼내 란제리룩을 연출하고 한복치마를 바지 형태의 점프수트로 만들기도 했다. 젊은 느낌과는 거리가 먼 두루마기는 가벼운 느낌의 트렌치코트 등 아우터로 변신해 두루마기의 품격과 품위는 살아있는 대신 현대적으로 경쾌하게 풀어냈다. 그동안 전통한복은 한복 구두만 소화할 수 있었지만 모던한복은 스니커즈, 앵클부츠, 펌프스, 하이힐과 함께 연출해도 전혀 손색이 없다.



최근 한복의 대중화는 가속화되는 모습이다. 국내 관광지에서 젊은이들과 외국인들이 한복을 입고 SNS에 올리고, 한복을 입고 전세계를 배낭여행하는 한복동호회가 회자되는 등 한복에 대한 관심이 고조되고 있다. 해외 유명 디자이너들까지 한복을 재해석한 콜렉션을 선보이는 등 글로벌 시장 속에서 한복이 재조명되고 있다. 전문가들은 한복이 라이프 스타일과 쉽게 적용될 필요가 있다는 설명이다.

한복개발프로젝트를 총괄한 한영아 총감독은 “글로벌 디자이너들이 한복에 관심이 쏠려있는 현실에서 종주국인 우리가 톡톡 튀는 감성의 한복을 만들면 글로벌 디자이너들에게도 적지 않은 영향을 줄 것”이라며 “한복도 한류와 맞물리며 문화 강국의 기틀을 마련하는 셈”이라고 말했다. /심희정기자 yvette@sedaily.com

모던한복이 레이스, 시스루 등을 활용해 이브닝웨어 파티복으로 변신한 모습.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관련태그
#한복, # 모던한복, # 한류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