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정치·사회

의사출신 중국계 사업가 순시옹 '136년 역사' LA타임스 품었다

샌디에이고 유니언-트리뷴 등
5억弗 들여 3개 매체 공식 인수

  • 김창영 기자
  • 2018-06-18 17:18:15
  • 정치·사회 37면
의사출신 중국계 사업가 순시옹 '136년 역사' LA타임스 품었다
패트릭 순시옹. /출처=LAT 홈페이지 캡처

유명한 중국계 외과의사 출신이자 바이오 사업가인 패트릭 순시옹(65)이 미국의 6대 일간지이자 로스앤젤레스(LA) 최대의 신문인 로스앤젤레스타임스(LAT)를 손에 넣었다. 구독자 감소, 핵심 자산 매각으로 136년 역사상 최대의 위기에 직면한 LAT가 구글과 페이스북으로 대표되는 ‘미디어 빅뱅’에서 위상을 되찾을지 이목이 쏠린다.

LAT는 17일(현지시간) 홈페이지에서 순시옹이 18일 트롱크에 인수대금을 납부하는 대로 LAT의 새 사주가 된다고 밝혔다. 순시옹은 LAT의 계열사인 샌디에이고 유니언-트리뷴과 스페인어 일간지 ‘호이’도 품었다.

순시옹은 지난 2월 미 언론재벌 트롱크와 LAT 인수계약을 체결했다. 그가 LAT 등 3개 매체를 인수하는 데 쏟아부은 자금은 총 5억달러(약 5,524억원)가 넘는 것으로 알려졌다. 직원 퇴직시 지불해야 할 9,000만달러의 직원연금도 떠안았다. LAT의 총구독자는 43만여명에 달한다.

언론계의 관심은 LAT를 품은 순시옹에게 집중되고 있다.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태어난 순시옹은 미국에서 외과의사로 크게 성공한 인물로 바이오 약품 회사 2곳을 설립한 뒤 매각하면서 막대한 부를 축적했다. 포브스는 그의 재산을 78억달러로 추산하고 있다. 그는 최근까지도 캘리포니아주 컬버시티에 본사를 둔 의료기업 난트헬스를 설립해 최고경영자(CEO)로 일해왔으며 미국 프로농구(NBA) LA레이커스의 지분 4.5%를 보유하는 등 서부 지역을 중심으로 다양한 사업을 벌여왔다.

순시옹은 사옥을 20㎞ 정도 떨어진 공항 인근의 엘세군도로 옮기고 이곳에 종합 스튜디오를 구축할 예정이다. 다만 순시옹이 1,200여명의 기자와 25개의 해외지국을 둔 LAT의 방대한 조직에 대한 대대적인 구조조정에 나설 것이라는 소문도 돌고 있다. 정치 컨설턴트인 프랭크 룬츠는 “이번 인수는 순시옹이 그동안 경험해보지 못한 최대의 도전이 될 것”이라고 분석했다.
/김창영기자 kc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