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생활

신세계인터내셔날 보브, ‘노보(NOVO) 협업컬렉션’ 완판 행진에 재생산 들어가

  • 허세민 기자
  • 2018-07-24 09:07:05
  • 생활
신세계인터내셔날 보브, ‘노보(NOVO) 협업컬렉션’ 완판 행진에 재생산 들어가

신세계인터내셔날(031430)의 여성복 브랜드 보브(VOV)는 지난 13일 밀레니얼 세대를 겨냥해 출시한 아티스트 협업 컬렉션이 출시 열흘 만에 판매율 60%를 넘겼다고 24일 밝혔다.

신세계인터내셔날에 따르면 젊은 세대들 사이에서 큰 인기를 얻고 있는 아티스트 노보(NOVO)와 협업해 출시한 이번 컬렉션은 총 24개 제품 중 4개 제품이 출시 직후 3일만에 전량 판매됐다. 이 제품들을 포함한 총 열 가지 제품은 재생산에 들어갔다.

완판된 제품은 크롭스타일 티셔츠와 레터링 포켓 데님 셔츠, 스마일 레터링 맨투맨, 트임 롱 데님 스커트 등으로 모두 초도 물량 200장이 전량 판매돼 각각 500장씩 재생산에 들어갔다. 나머지 여섯 가지 제품도 품절이 임박해 300~500장씩 추가 제작 주문을 넣은 상태다.

보브와 노보의 협업 컬렉션은 기획 단계부터 ‘YOUTH(청춘)’와 스트리트패션을 주제로 했다. 청춘들을 향한 메시지를 담은 핸드라이팅과 자유분방한 색감, 감각적인 일러스트 등 젊은 층을 대변하는 아티스트 특유의 감성을 담았다.

신세계인터내셔날 여성복 마케팅 담당자는 “밀레니얼 세대는 제품에 담긴 의미까지 살피며 구매하기 때문에 컬렉션 전반에 유스컬처와 관련된 메시지를 담았다”면서 “젊은 아티스트 노보의 개성과 청춘을 향한 메시지가 결합돼 기대 이상의 매출을 올리고 있다”고 말했다.
/허세민기자 semi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