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금감원 직원 사칭한 20대, 보이스피싱 피해금 중간에 빼돌려

  • 최주리 기자
  • 2018-08-12 12:00:53
  • 사회일반
금융감독원 직원 행세를 하며 전화금융사기(보이스피싱)에 속은 여성에게 돈을 넘겨받은 후 이를 조직에 넘기지 않고 중간에 가로챈 2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부산 부산진경찰서 사기 혐의로 A(25) 씨를 구속했다고 12일 밝혔다.

금감원 직원 사칭한 20대, 보이스피싱 피해금 중간에  빼돌려
/사진=연합뉴스

A 씨는 지난달 30일 저녁 8시께 서울역 지하철 앞에서 금융감독원 직원 행세를 하며 보이스피싱에 속은 B(22) 씨의 돈 416만원을 받아 조직에 송금하지 않고 챙겨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결과 B 씨는 검사를 사칭한 전화를 받고 대포통장 이용 범죄에 연루되지 않은 사실을 입증하려면 통장에 있는 돈을 찾아 서울역에서 금융감독원 직원에게 전달하라는 보이스피싱의 조직을 지시를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보이스피싱 사기를 당했다는 B 씨의 신고를 받고 긴급 위치추적과 통화내용을 분석해 A 씨를 검거했다.

경찰은 검찰 행세를 하며 보이스피싱을 주도한 조직도 추적하고 있다.

/최주리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