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평택서 SUV 덮친 화물차 바퀴 사고.. CCTV 증거 제시하자, 정비사 “혐의 인정”

  • 최주리 기자
  • 2018-09-08 09:05:33
  • 사회일반
고속도로를 달리던 트레일러에서 바퀴가 빠져 일가족이 탄 SUV를 덮친 사고와 관련, 정비책임을 소홀히 한 정비사가 경찰에 입건됐다.

경기 평택경찰서는 업무상 과실치사 등의 혐의로 정비사 A(48) 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8일 밝혔다.

A씨는 지난 7월 20일 경기도 이천시 한 정비소에서 B(53) 씨의 25t 트레일러를 정비하던 중 총 6줄의 타이어 가운데 좌측 4번째 줄 타이어의 결합 부위 너트를 제대로 조이지 않은 혐의를 받고 있다.

평택서 SUV 덮친 화물차 바퀴 사고.. CCTV 증거 제시하자, 정비사 “혐의 인정”
/사진=연합뉴스

사고 당시 경찰은 B씨를 도로교통법상 안전운전 의무 위반 등 혐의로 입건, B씨가 사고 3일 전 A씨로부터 타이어 정비를 받은 사실을 확인하고 A씨의 과실 여부를 조사해왔다.

당초 A씨는 다른 타이어를 교체하며 사고의 원인이 된 좌측 4번째 줄 타이어도 함께 교체했는지를 기억하지 못했다. 그러나 경찰이 사고 전 방범용 CC(폐쇄회로)TV에 찍힌 B씨의 트레일러 영상 등 관련 증거를 제시하자 결국 혐의를 인정했다.

경찰 관계자는 “A씨는 통상적인 수리 절차대로 타이어 교체를 진행했다고 진술했지만, CCTV 영상 등을 통해 정비를 받은 4번째 줄 타이어가 빠지며 사고가 난 사실을 확인했다”라며 “정밀 감정을 맡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의견도 일치해 A씨를 형사입건했다”라고 설명했다.

앞서 지난 달 23일 오전 평택시 서해안고속도로를 달리던 B씨의 트레일러에서 바퀴가 빠져 반대 차선을 달리던 C(47) 씨의 싼타페 차량을 덮친 사고로 이어졌다.이 사고로 싼타페 차량 조수석에 타고 있던 C씨의 아내(47)가 숨졌고, C씨와 두 딸이 다치는 사고가 발생했다.

/최주리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