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경제 · 금융  >  여신

국내 암호화폐 거래소 업비트, 싱가포르 진출

국내 암호화폐 거래소 업비트가 싱가포르로 해외 진출에 나선다.

19일 업비트 운영사인 두나무는 싱가포르에 ‘업비트 싱가포르’를 다음달 초부터 운영한다고 밝혔다. 현지법인은 올해 2월 설립했으며, 카카오에서 동남아 지역 사업을 담당했던 김국현 대표가 이끌기로 했다.

업비트가 첫 해외 진출로 싱가포르를 택한 것은 현지 금융당국이 글로벌 블록체인 허브 국가를 표방하며 관련 산업을 적극 육성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번 해외 진출을 시작으로 거래소 설립이 허용되는 국가에 적극 진출하겠다는 게 두나무 측 설명이다.

싱가포르는 암호화폐 거래소에 엄격한 고객알기제도 (KYC)와 자금세탁방지(AML) 규제 준수를 요구한다. 업비트는 이를 위해 싱가포르 통화청이 선불전자지급사업자에 적용하는 ’자금세탁 및 대테러 자금지원 방지 규정‘을 준용해 시행하기로 했다. 김 대표는 “블록체인 산업을 육성하는 국가에 거래소를 오픈하게 되면 자연스럽게 다양한 블록체인 프로젝트를 주도할 수 있는 기회를 가질 수 있다”면서 “블록체인 산업 다각화와 글로벌 경쟁력을 확보하는 데 중요한 시작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기혁기자 coldmetal@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