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문화 · 스포츠  >  스포츠

클레이튼 커쇼 '텍사스vs다저스' 옵트아웃 앞두고 눈치싸움 시작

  • 김진선 기자
  • 2018-09-23 10:14:23
  • 스포츠
클레이튼 커쇼 '텍사스vs다저스' 옵트아웃 앞두고 눈치싸움 시작
사진=연합뉴스

LA다저스가 클레이턴 커쇼를 잡을 수 있을까?

10년간 다저스의 듬직한 에이스로 활약한 커쇼가 올 시즌을 끝으로 옵트 아웃 자격을 얻게 된다.

커쇼는 2014년 1월 다저스와 7년간 2억1천500만 달러(약 2천328억4천500만원) 규모의 장기 계약에 합의했다.

계약서에 따르면 2018시즌 후 2년간 잔여 연봉 6천500만 달러를 포기하고 자유계약선수(FA)를 선언할 수 있는 옵트 아웃 조항이 포함됐다.

커쇼는 23일(한국시간) 로스앤젤레스타임스(LAT)와 인터뷰에서 “옵트 아웃에 대해 생각해보지 않았다고 말한다면 거짓말일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아직 결정하지 못했다”며 결정적인 이야기는 숨겼다.

커쇼는 지금까지의 성과만으로도 명예의 전당 입성이 가능하다는 평을 받고 있다.

2011년, 2013∼2014년 사이영상을 3번 수상했고, 7년 연속 사이영상 투표 상위 5위에 이름을 올렸다. 2014년에는 리그 최우수선수(MVP)도 차지했다.

1920년 이래 1,500이닝 이상 던진 투수 가운데 커쇼보다 통산 평균자책점(2.37)이 낮은 투수는 없다.

그러나 30살의 나이와 전성기 때보다 5㎞ 정도 줄어든 구속, 3년 연속 그를 괴롭힌 허리 부상 등은 변수다.

현실적으로 다저스에서 2년을 더 뛴 뒤 자유계약선수(FA)가 되는 것보다 조금이라도 더 젊은 지금 옵트 아웃을 행사하는 것이 ‘대박’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

LAT은 여러 소식통을 인용해 텍사스주 댈러스 출신인 커쇼에게 고향 팀인 텍사스 레인저스가 손길을 내밀 가능성이 있다고 보도했다.

커쇼는 “다저스에서 뛴 것은 큰 행운이었다”며 “5년 연속 지구 우승을 달성했다. 그것도 다저스에서 뛴 10년간 7번이나 지구 타이틀을 차지했다. 이런 일은 어디서나 일어나는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커쇼는 샌디 쿠팩스와 똑같이 다저스 유니폼을 입고 314경기에 등판했다.

/김진선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