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바이오&ICT

김성태 의원 “북한 해킹 위협 심각… 남북 사이버 평화선언 해야”

  • 지민구 기자
  • 2018-10-15 16:57:52
  • 바이오&ICT

김성태, 북한, 남북, 해커

김성태 의원 “북한 해킹 위협 심각… 남북 사이버 평화선언 해야”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

국회에서 북한의 해킹 위협의 심각성을 알리며 사이버 공간에서 평화선언을 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김성태(사진) 자유한국당 의원(비례)은 15일 입장 자료를 내 “북한과 해외에서 한국을 겨냥한 해킹 시도만 하루 평균 150만건에 달한다”면서 “남북 사이버테러 문제도 ‘종전선언’ 논의에 반드시 포함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미국 워싱턴에서 지난 3일(현지시간) 열린 ‘디펜스서밋 2018’에 다르면 북한의 해커조직 ‘ATP38’은 최근까지도 세계 각 국에서 공격 전략을 구사하며 각 분야의 정보를 빼내려 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김 의원은 이번 국회 국정감사를 앞둔 상황에서 외교통일위원회 소속 의원실을 대상으로 배포된 ‘2018년도 국정감사계획서(안)’이라는 악성코드 파일이 담긴 e메일도 북한 해커조직의 소행으로 추정하고 있다.

김 의원은 “북한 내 해커가 7,000명에 육박한 것으로 보이지만 국내 화이트해커는 400명 수준에 불과하다”면서 “인공지능(AI) 기술을 활용한 사이버 보안 체계 강화 등 개선 노력이 절실한 상황”이라고 짚었다.

이어 김 의원은 “남북 평화 분위기 속 정부가 북한을 통한 사이버 테러 대응에 소극적인 측면이 있다”면서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사이버 공간의 평화 선언에도 적극적으로 나서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지민구기자 mingu@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