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정치·사회

스페이스X, 이틀만에 또 로켓 발사…추진체 회수는 실패

올해 20회 발사로 연간 최다기록 다시 경신

  • 김창영 기자
  • 2018-12-06 08:57:37
  • 정치·사회
스페이스X, 이틀만에 또 로켓 발사…추진체 회수는 실패
스페이스X의 로켓 ‘팰컨9’이 5일(현지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케이프 커내버럴 공군기지에서 발사되고 있다. /케이프 커내버럴=로이터연합뉴스

미국 민간 우주탐사기업 스페이스X가 5일(현지시간) 국제우주정거장(ISS)으로 ‘팰컨9’ 로켓을 발사하는 데 성공했다고 CNN방송 등 현지 언론이 보도했다. 로켓에서 분리된 1단계 추진체가 예정된 착륙지가 아닌 해상에 떨어져 추진체를 즉시 회수하는 데는 실패했다.

스페이스X는 이날 오후 1시 16분 미 플로리다주 케이프 커내버럴 공군기지에서 5만6,000 파운드(2만5,400㎏)의 ISS용 물자를 담은 드래곤 캡슐을 탑재한 팰컨9 로켓을 발사했다.

미 항공우주국(NASA)은 드래곤 캡슐에 로보틱 스페이스 크래프트 재충전 연료 등이 담겼다고 말했다. 이번 발사의 미션 명은 CRS-16으로, 스페이스X가 NASA와 함께한 16번째 프로젝트다.

스페이스X는 이틀 사이에 두 번 팰컨9 로켓을 쏘아올렸다. 스페이스X는 지난 3일 미 캘리포니아주 반덴버그 공군기지에서 소형위성 64개를 탑재한 팰컨9 로켓을 쏘아 올렸다. 지난 3일 발사된 팰컨9에는 우리나라의 과학연구 위성인 ‘차세대 소형위성 1호’가 탑재됐으며, 차세대 소형위성 1호는 고도 575㎞의 정상궤도에서 지상교신에 성공했다.

이날 발사된 로켓의 1단계 추진체는 케이프 캐너버럴 인근 그라운드 1에 떨어지지 않고 플로리다 인근 해상에 떨어졌다. 미 IT매체 아스테크니카는 스페이스X가 26차례 연속 추진체 회수에 성공했으나 이번에는 실패했다고 전했다.

일론 머스크 스페이스X 최고경영자(CEO)는 트위터에 “팰컨이 바다에 떨어졌다. 손상을 입은 것 같지는 않고 데이터를 보내고 있다. 구조선이 급파됐다”라고 말했다.

드래곤 캡슐은 오는 8일 ISS 궤도 실험실과 랑데뷰한 뒤 지구 대기권으로 다시 낙하해 멕시코 바하 칼리포니아르주 인근 해상에 떨어질 예정이다. 스페이스X의 로켓 발사는 올해 들어 20번째로 연간 최다 기록을 다시 경신했다. 종전은 18회(2017년)였다.

올해 로켓 발사 일정을 모두 마무리한 스페이스X는 내년 1월 무인 로켓을 다시 발사할 예정이다. 내년 6월에는 유인 우주선 발사를 목표로 잡고 있다.
/김창영기자 kc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