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기업

IMO發 저유황유 시대…정유사 반등 서막되나

환경규제 2020년부터 본격 시행
부가가치 높은 정유제품 생산으로
일각선 '매출 2,000억 증가' 전망

IMO發 저유황유 시대…정유사 반등 서막되나

급격한 유가 하락과 수요 부진에 따른 정제마진 감소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정유 업계가 국제해사기구(IMO)의 환경규제 ‘IMO 2020’에 기대를 걸고 있다. IMO 2020은 선박 연료유의 황 함유량을 기존 3.5%에서 0.5%로 낮추는 것이 골자로 오는 2020년부터 시행된다. 일각에서는 IMO 2020 시행에 따라 정유사들의 매출이 최대 2,000억달러가량 증가할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26일 정유·화학 업계에 따르면 SK이노베이션(096770)·에쓰오일·GS(078930)칼텍스 등 정유 3사는 유가 하락에 따라 감소하는 이익에 대해 새로 시행되는 IMO 2020에 기대를 걸고 있다. 시장조사 기관인 에너지인텔리전스는 내년 미중 무역분쟁 격화 등으로 석유 수요 증가분이 일일 기준 100만배럴 이하가 될 것이라는 전망을 최근 내놓았다. IMO 2020이 시행되면 기존 고유황 벙커씨유를 해상운송용 연료로 사용할 수 없기 때문에 △저유황유 사용 △스크러버 설치 △액화천연가스(LNG) 사용 선박으로 전환 등으로 대처해야 한다. 다만 배기가스의 황 함유를 낮춰주는 장비인 스커러버의 경우 설치 과정에서 반년가량 선박 운행이 제한되는데다 높은 설치비용 때문에 관련 수요가 2025년까지 5,000대에 불과할 것으로 전망된다. LNG 사용 선박으로의 전환 또한 설비 비용 및 기존 중유 대비 연료 적재공간 확대 등의 영향으로 2030년께는 총 선박 수의 6%가량만 LNG선으로 전환할 것으로 보인다.

이 때문에 업계에서는 운송선박 대부분이 저유황유를 쓸 것으로 보고 있다. 현재 선박 연료로 사용되는 석유는 전 세계 전체 석유 소비량의 5%가량인 하루 500만배럴이며 이들 선박 중 3분의2가량이 고유황유를 사용하고 있다. 해운사가 사용하는 일일 기준 320만배럴의 연료에서 추가적인 마진 확대가 가능한 셈이다. 실제 투자은행인 골드만삭스의 분석에 따르면 IMO 2020이 100% 준수될 경우 고가의 저유황유 사용에 따른 높아진 운임비용 등으로 정유업체 매출 증가분이 최대 2,400억달러에 이를 전망이다. 다만 업계에서는 개방도상국 간 해상 운송 시 IMO 2020을 지키지 않을 가능성이 높다는 점에서 실제 준수율은 80% 내외가 될 것으로 보고 있다.

국내 업체들 또한 저유황유를 비롯한 부가가치가 높은 정유제품 생산에 애쓰고 있다. 에쓰오일은 4조8,000억원을 투자한 잔사유고도화시설(RUC) 및 올레핀다운스트림(ODC)을 통해 올해 저유황유 등을 시범 생산하고 있으며 내년부터 본격 가동한다는 계획이다. 현대오일뱅크는 충남 서산 대산공장에 2,400억원을 투자한 아스팔텐분리공정(SDA)을 올 하반기부터 가동 중이며 SK이노베이션은 울산콤플렉스에 1조원가량을 투자한 감압잔사유탈황설비(VRDS)를 2020년까지 건설한다는 계획이다.

저유황유 보급 확대를 위한 정유업체 간 경쟁도 치열해질 전망이다. 현대오일뱅크 관계자는 “정유 부문 고도화율을 40.6%로 끌어올리는 등 정유 부문 마진 확대에 주력하고 있다”며 “내년 10월까지 저유황중질유를 공급할 수 있는 판매네트워크를 구축해 수요 증가에 대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양철민기자 chopi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