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생활

홈플러스 익스프레스, 신선식품점 변신

고양 행신2점·분당 정자점 리뉴얼
취급제품의 절반 신선·간편식 채워

  • 박준호 기자
  • 2018-12-27 17:34:53
  • 생활

홈플러스익스프레스, 홈플러스, SSM

홈플러스 익스프레스, 신선식품점 변신
27일 재오픈한 홈플러스익스프레스 고양 행신2점에서 한 고객이 채소를 집어들고 있다. /사진제공=홈플러스

홈플러스가 대형마트에 이어 슈퍼마켓 ‘홈플러스 익스프레스’도 본격적으로 재편한다. 매출 비중이 높은 신선식품·간편식 비중을 크게 늘려 식품 전문매장으로 개편한다는 계획이다. 앞서 창고형 할인점과 대형마트의 장점을 접목한 ‘홈플러스 스페셜’을 론칭한 것처럼 임일순 사장 체제에서 계속되는 기존 오프라인 매장의 틀을 벗어난 새로운 시도가 성과로 이어질지 주목된다.

27일 홈플러스 측은 홈플러스익스프레스 고양 행신2점, 분당 정자점을 신선·간편식 전문 매장으로 리뉴얼 오픈했다고 밝혔다. 앞으로 전국 점포 대부분을 이 같은 콘셉트로 바꿀 계획이다. 개편된 홈플러스 익스프레스 점포들은 취급 상품 3,000여 종 가운데 신선식품·간편식·생활잡화 상품이 1,500여 종으로 전체의 절반을 웃돈다. 이들을 중심으로 매장도 전면 재배치했다.

이같은 홈플러스익스프레스의 전면 재편은 지난 8월부터 이 콘셉트로 시범 운영해 온 옥수점의 성과가 좋았기 때문이다. 옥수점의 지난 9~11월 매출은 전년 동기대비 30% 이상 늘었다. 이 중에서도 특히 과일 매출이 70% 늘었고 축산과 간편식도 나란히 50%의 매출 증가율을 나타냈다. 방문객 수도 15%가량 불어났다.

홈플러스 관계자는 “오프라인 점포를 통한 신선식품 및 간편식 소비가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며 “신선식품은 장기간 저장이 어려워 소포장 단위 구매가 많고, 간편식도 늘어나는 1~2인 가구를 중심으로 접근성이 높은 슈퍼마켓을 통한 구매가 확대되는 추세”라고 전했다.

27일 오픈한 고양 행신2점과 분당 정자점은 신선식품, 간편식의 비중을 30%에서 45%로 늘렸고 생활잡화류는 20%에서 10%로 축소했다. 냉동과일·편의샐러드·가정간편식(HMR)·맥주 등의 상품 수를 1,100여 종으로 약 10% 확대한 반면, 세제·주방소품·화장지 등은 기존 500여 종에서 200여 종으로 줄였다.

세부적으로는 ‘귀족과일’로 불리는 샤인머스켓을 비롯해 용과·메로골드 등 최근 큰 인기를 끌고 있는 수입과일 구색을 늘렸다. 또한 ‘지역 No.1 축산 매장’ 목표 하에 양념육 가짓수를 확대하고, 전국 유명 맛집과 콜라보한 ‘순희네 빈대떡’ ‘군산오징어’ ‘낙곱새’ 등 상품도 새롭게 도입했다. 20~30대 여성 고객들을 위한 ‘샐러드 전문존’, 채소를 저렴하게 선보이는 ‘채소 균일가 매대’도 만들었다. 간편식 가운데는 스테이크·삼겹볶음·직화불고기 등의 밀키트 상품을 추가했다.

매장 배치도 매대 면적을 10%가량 줄이는 대신 고객 동선을 늘렸고 인테리어도 완전히 바꿨다. 임기수 홈플러스 익스프레스 지원본부장은 “대표적인 주거 밀집 상권을 중심으로 ‘신선·간편식 전문 매장’을 확대하고 있다“며 ”변화하는 인구 구조와 고객 쇼핑 성향에 발맞춰 슈퍼마켓의 강점을 부각시키고, 각 상권 특성에 맞는 새로운 모델 개발을 지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준호기자 violato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