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산업기업
[미리보는 CES 2019] 공간활용부터 화질까지…삼성 모니터 新제품 출격

사용 환경 새 패러다임 제시

게이머 공략 QLED 모니터도

스페이스 모니터./사진제공=삼성전자




커브드 QLED 게이밍 모니터(CRG9). /사진제공=삼성전자


32형 UR59C. /사진제공=삼성전자


삼성전자(005930)가 공간 활용도를 높이고 화질을 개선한 모니터 신제품을 대거 선보인다.

삼성전자는 오는 8일부터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CES 2019’에서 공간을 효율적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개발한 ‘스페이스 모니터’와 보다 생동감 넘치는 화질을 구현할 수 있는 ‘커브드 QLED 게이밍 모니터’ 등 신제품을 공개한다고 4일 밝혔다.

우선 스페이스 모니터는 클램프(clamp)형 힌지(hinge) 스탠드를 채용해 사용자가 책상 위 공간을 효과적으로 쓸 수 있도록 만든 제품이다. 이번 CES에서는 32형UHD와 27형WQHD 2종이 공개된다. 스페이스 모니터는 사용자가 책상에 제품을 고정한 후 벽에 밀착시켜 놓거나 앞으로 끌어당겨 쓰는 등 자유로운 배치가 가능해 기존 모니터 대비 공간을 효율적으로 사용할 수 있다. 모니터 높이도 테이블 바닥부터 최고 213㎜ 높이까지 이동 가능해 소비자가 원하는 다양한 눈높이에 맞춰 사용할 수 있다.



화질을 대폭 개선한 모니터 신제품도 내놓는다. 삼성전자가 CES에서 공개할 49형 커브드 QLED 게이밍 모니터 신제품 CRG9는 커브드 스크린 최초로 듀얼 QHD(5,120×1,440) 화질을 적용했으며 32대9 화면 비율(슈퍼 울트라 와이드)을 갖춘 게이밍 전용 모니터다. 특히 CRG9은 최대 1,000니트의 밝기를 지원하고 밝은 부분은 더 밝게 어두운 부분은 더 어둡게 보정하는 HDR10 기능이 탑재돼 생생하고 현실감 넘치는 게임 환경을 제공한다.

삼성전자는 이외에도 32형 커브드 모니터에 세계 최초로 4K 해상도와 10억개의 컬러를 지원하는 UR59C도 선보일 예정이다. UR59C는 그래픽 디자이너 또는 사진작가 등 고화질 업무를 담당하는 디자인 전문가를 위한 제품이다.

김석기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부사장은 “스페이스 모니터는 사용 시간과 공간 활용에 대한 삼성의 오랜 고민을 통해 탄생한 혁신적인 제품”이라고 강조하며 “앞으로도 새로운 가치를 전달하는 신제품을 지속적으로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고병기기자 staytomorrow@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5.28 17:20:30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