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자동차

수입차 '年 26만대' 시대…벤츠, 수입차 최초 연 7만대 돌파

수입차 '年 26만대' 시대…벤츠, 수입차 최초 연 7만대 돌파

지난해 수입차 판매대수가 26만대를 돌파하며 수입차 전성시대를 열었다. 이는 1987년 수입차 전면 개방 이후 30여년 만에 최초다.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는 연간 판매량 7만대를 달성하며 역대 최대 실적을 올렸다.

4일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에 따르면 지난해 수입차 신규 등록대수는 전년 대비 11.8% 증가한 26만 703대를 기록했다.

벤츠는 7만 798대를 팔아 3년 연속 수입차 시장 1위를 차지했다.

2003년 법인 설립 이후 2016년 5만 6,343대의 실적을 올리며 처음 BMW를 제치며 수입차 시장 1위에 올랐다.

2018년 벤츠가 판매 호조를 보인 것은 중형 세단 E-클래스 등 주력 차종의 공이 컸다.

벤츠에 이어 수입차 판매 2위는 5만 524대를 기록한 BMW가 차지했다. 지난해 하반기부터 차량 화재 사고가 잇따라 발생하면서 2017년보다 판매량이 15.3% 감소했다.

지난해 국내시장에 복귀한 아우디·폭스바겐은 각각 1만 2,450대, 1만 5,390대를 팔며 연간 순위 6위와 4위를 차지했다.

렉서스와 토요타는 각각 1만 6,774대, 1만 3,340대를 판매하며 3·5위를 기록했다.

이외 랜드로버는 1만1,772대, 포드 1만1,586대, 미니 9,191대, 볼보 8,524대, 혼다 7,956대, 크라이슬러7,590대, 닛산 5,053대, 푸조 4,478대, 포르쉐 4,285대, 재규어 3,701대, 인피니티 2,130대, 캐딜락 2,101대, 마세라티1,660대, 시트로엥 1,053대, 벤틀리 215대, 롤스로이스 123대, 람보르기니 11대 등 순이었다.

지난해 베스트셀링 모델은 벤츠 E 300 4매틱(9,141대)이 차지했으며 다음으로 많이 팔린 차량은 렉서스 ES300h(8,803대), 벤츠 E 300(8,726대)이다.

반면 지난해 국내 자동차 시장의 경우 침체기였다. 르노삼성과 한국지엠의 판매대수는 각각 9만 369대, 8만 5,432대로 벤츠와의 격차는 2만대에 못미친다.

윤대성 한국수입자동차협회 부회장은 “2018년 수입차 시장은 아우디와 폭스바겐의 판매재개에 힘입어 2017년 대비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정가람기자 garamj@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