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기업

최태원 SK회장 "제 워라밸은 꽝…행복해지는 일 추진하세요"

SK 임직원 300여명과 '행복토크'
권위 벗고 현장서 파격소통 나서

최태원 SK회장 '제 워라밸은 꽝…행복해지는 일 추진하세요'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지난 8일 열린 임직원 ‘행복토크’에서 질문자를 지목하고 있다. /사진제공=SK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소통을 통한 ‘임직원 행복 만들기’에 직접 나서고 있다. 최 회장은 앞선 신년회에서 “올해 임직원을 100회 이상 만나겠다”고 밝힌 바 있다.

13일 SK그룹에 따르면 최 회장은 지난 8일 서울 종로구 서린사옥에서 점심시간을 이용해 구성원들과 ‘행복토크’ 시간을 가졌다. SK그룹 임직원 300여명이 참석한 이날 행사에서 최 회장은 “직장생활을 통해 행복을 추구하는 것이 말처럼 쉽지 않으며 조직·제도·사람을 바꾸고 새롭게 한다고 긍정적인 변화가 한 번에 생기지는 않는다”며 “긍정적 변화를 효과적으로 만들어내기 위해서는 소통이 필요하고 조그마한 해결 방안부터라도 꾸준히 찾아 실천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소통과 변화의 솔루션은 구성원 스스로도 함께 고민하고 디자인하는 노력이 필요하다”며 “우리가 추구하는 행복은 외부의 이해관계를 반영하고 공유·공생하는 방안”이라고 최 회장은 말했다.

행복토크 도중 최 회장은 밝은색 줄무늬 양말을 선보이며 “양말 하나만의 변화에도 주변이 시끄럽겠지만 본인 스스로 행복 창출에 도움이 된다고 생각하는 일이 있으면 주저하지 말고 자발적으로 추진해달라”고 말하기도 했다. 이날 행사는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을 이용해 현장에서 구성원들이 질문이나 의견을 즉석에서 올리면 최 회장이 답하는 방식으로 진행됐으며 사전 각본 없이 한 시간 반가량 진행됐다. 특히 “회장님의 워라밸(일과 삶의 균형)은 어떻다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제 워라밸은 꽝”이라고 답하며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양철민기자 chopi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