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정치·사회

日 아베 “2차 북미정상회담 전 트럼프와 전화 회담 하고파”

  • 김호경 기자
  • 2019-02-06 23:18:27
  • 정치·사회
日 아베 “2차 북미정상회담 전 트럼프와 전화 회담 하고파”
지난달 30일 정기국회에 출석해서 발언한 아베 신조 일본 총리/UPI연합뉴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오는 27∼28일 베트남에서 열리는 제2차 북미 정상회담에 앞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전화 회담을 하고자 한다는 뜻을 6일 밝혔다.

아베 총리는 이날 참의원 예산위원회에서 제2차 북미 정상회담 일정 발표에 따른 일본 정부의 대응을 묻는 말에 이 같은 의향을 밝혔다고 교도통신이 전했다.

아베 총리는 “트럼프 대통령과 직접 회담하는 것은 일정상 어렵다”며 “전화 회담으로 (북한의) 핵·미사일 문제와 우리에게 가장 중요한 납치문제에 관해 긴밀히 조율해 나가고 싶다”고 말했다.

이번 2차 북미 정상회담에 거는 일본 정부의 기대는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 실현과 북한에 의한 일본인 납치 문제 해결이다.

아베 총리는 트럼프 대통령과의 사전 전화 회담이 성사될 경우 이런 입장을 전달하면서 협조를 요청할 것으로 예상된다.

그러나 북한은 일본이 비핵화를 거론하는 것 자체에 부정적으로 반응하면서 일본 측이 제기하는 납치문제도 이미 해결됐다는 태도다.

이 때문에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향후 회담에서 일본 측 입장을 어떻게 전달해 줄지에 일본 언론은 주목하고 있다.

한편 일본은 2차 북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이른바 ‘재팬 패싱’(일본 배제) 논란을 피하려는 듯 다양한 채널을 가동하고 있다.

고노 다로(河野太郞) 외무상은 이날 참의원 예산위에서 2차 북미 정상회담이 열리기 전에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과 회담하는 방안을 조율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교도통신은 2차 북미 정상회담 일정이 결정되면서 미·일 간 고위급 접촉 움직임도 활발해졌다고 전했다.

당장 일본 정부는 가나스기 겐지(金杉憲治) 외무성 아시아대양주 국장을 8∼9일 서울에 파견할 것으로 알려졌다.

가나스기 국장은 6일 방북길에 오른 스티브 비건 미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와 서울에서 만나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김호경기자 khk010@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